삼성전자, 美 특허 등록 5만건 돌파…"미래 전략사업 적극 활용"

2019.04.15 11:21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등록·보유한 특허가 5만건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특허 분쟁에 대응하는 동시에 글로벌 IT 기업들의 각축장인 미국에서 선제적으로 지식재산권을 확보함으로써 기술 경쟁에 앞서나가기 위한 의도로, 특히 최근 몇 년간 빠른 속도로 늘려가는 추세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전세계 각국에서 보유하고 있는 특허는 지난해 말 현재 총 12만8천700건으로, 1년 전(11만9천337건)보다 7.9%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허 등록 국가별로는 미국이 5만804건(39.5%)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 1984년 처음으로 미국 특허를 등록한 이후 처음 누적 기준으로 5만건을 돌파했다.

 

유럽 국가가 2만5천669건(19.9%)으로 그 뒤를 이었고 ▲ 한국 2만3천203건(18.0%) ▲ 중국 1만1천709건(9.1%) ▲ 일본 7천170건(5.6%) ▲ 기타 국가 1만145건(7.9%) 등의 순이었다.

 

이미지 확대하기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미국에서는 지난해에만 6천62건의 특허를 등록했다. 역대 최고치였던 전년(6천72건)에는 다소 못 미쳤으나 2년 연속 6천건 이상을 기록하면서 13년째 미국 IBM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특허를 등록한 업체가 됐다.

 

 

그러나 한국에서 등록한 특허는 지난해 2천55건으로, 지난 2012년(2천24건) 이후 가장 적었다. 일부 특허의 유효기간이 만료되면서 지난해말 누적 등록 건수는 2만3천203건으로, 전년 말보다 오히려 1천657건 줄었다.

 

회사 측은 "특허의 대부분은 스마트폰, 스마트TV, 메모리 반도체, 시스템 LSI 등에 관한 것으로, 전략사업 제품에 쓰이거나 향후 활용될 예정"이라면서 "사업 보호의 역할뿐만 아니라 유사 기술·특허의 난립과 경쟁사 견제의 역할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래 신기술 관련 선행 특허 확보를 통해 향후 신규사업에 진출할 때 사업을 보호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 삼성전자의 입장이다.

 

회사 측은 이어 "미국에서의 분쟁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누적 건수 기준으로 미국에서 가장 많은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며 "구글, 노키아, 퀄컴 등과의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체결을 통해 모바일, 반도체 등 주력 사업 및 신사업 분야에서 광범위한 특허 보호망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스마트폰과 LED TV 등에 적용된 고유한 디자인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해 미국에서만 571건의 디자인 특허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사상 최고 실적을 올린 삼성전자는 연구개발(R&D) 투자액도 역대 최고치인 18조6천600억원에 달했다"면서 "특히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에 인공지능(AI) 센터를 설비하는 등 미래먹거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하기[그래픽] 삼성전자 특허군 출원 세계 2위
연합뉴스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