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홍역 확진자 129명…"유행 걱정할 수준은 아냐"

2019.04.10 10:38
홍역 조심하세요
 21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의 한 병원 입구에 홍역 예방수칙과 선별진료소 안내문이 붙어 있다. 경기도의 경우 이달 11일 시흥에서 1명의 어린이가 감염된 데 이어 17일부터 안산의 한 어린이 관련 시설을 중심으로 지금까지 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여명을 훌쩍 넘어섰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발생한 국내 홍역 확진자가 지난 8일 기준으로 129명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홍역은 우리나라에서는 2014년 이후 매년 20명 미만의 환자가 발생하는 '사라진 감염병'으로 여겨 왔다. 다만 해외에서 감염된 환자 유입으로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었다. 2010년 인천에서 111명, 2011년 경남지역 42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2014년에는 442명이 발생했지만 대부분 국외 유입 관련 사례들이었다.

 

질본에 따르면 최근 국내에서 환자가 계속 증가하는 이유는 프랑스 등의 유럽과 동남아 등 전 세계에서 홍역이 유행하고 있는 탓이 크다.

 

게다가 한번 홍역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에는 해당 지역 내 감염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져 감염병 신고가 늘어나는 경향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질본은 현재 홍역 확진자 발생이 전국 대유행 등을 걱정할 정도의 위험 상황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질본 관계자는 "국내에서는 홍역에 대한 예방 접종률이 높다"며 "안양, 대전처럼 환자가 집단으로 나올 수는 있지만, 접촉자 관리를 통해 (확진자 수 증가를)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가장 먼저 집단 감염이 발생한 대구지역과 경기 안산 지역은 현재 유행이 종료됐다.

각각 확진자가 16명, 22명에 그쳤다.

 

다만 인천 서구와 경기 의정부, 경북 경산, 서울, 대전 등에서 집단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에는 경기 안양의 한 대학병원에서 간호사와 의사 등 사이에 감염이 확산하면서 확진자가 20명 넘게 발생했다.

 

개별 환자도 꾸준히 느는 추세다. 이들은 대부분 해외에서 감염됐다. 확진자들이 방문한 해외 국가는 베트남(16명), 필리핀(10명), 우크라이나(2명), 태국(2명), 유럽(1명), 대만(1명), 마다가스카르(1명), 캄보디아(1명), 키르기스스탄(1명), 우즈베키스탄(1명) 등이다.

 

질본 관계자는 "해외여행이나 외국인들 입출국에 따라 국지적인 유행이나 개별사례 발생은 연중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영유아와 의료기관 종사자, 유행지역 방문 예정자는 예방접종을 꼭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역은 MMR 백신을 접종해 예방이 가능한 감염병이다. 또 기침 또는 재채기 등에 따른 호흡기 비말(침방울)과 공기로 전파되는 만큼 기침 예절을 지키고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올바른 기침예절
질병관리본부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