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기초과학 교류 확대한다

2019.04.04 15:47
기초과학연구원과 중국과학원 대표단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IBS관에서 향후 공동 연구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기초과학연구원과 중국과학원 대표단이 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IBS관에서 향후 공동 연구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협력 필요성만 제기됐을 뿐 장기간 교류의 좀처럼 물꼬를 트지 못한 한국과 중국의 기초과학 연구 교류가 확대된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중국과학원(CAS)와 기초과학 분야 전반에 관한 공동연구와 연구인력 교류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이달 4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IBS관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CAS는 중국 기초과학 분야의 최고 권위기관이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기초과학 전 분야에 걸쳐 공동연구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IBS는 중이온가속기건설구축사업단을 중심으로 CAS 산하 고에너지물리연구소(IHEP), 현대물리연구소(IMP)와 가속기 및 실험장치에 관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인력과 정보를 교류해왔다. 이에 이번에는 중이온가속기 분야를 넘어 연구주제를 공동 발굴하고 콘퍼런스와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기초과학 전반으로 협력을 확대하자는 내용을 담았다.

 

김두철 IBS 원장은 “이번 MOU는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기초과학 연구기관 간 협력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며 “기존 가속기 분야의 연구협력을 강화하고 기초과학 전반에 관해 두 기관이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연구협력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