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스마트폰 자주 보는 아기가 언어 발달 더디다

2019년 04월 02일 17:00
이미지 확대하기만 2세 이하 아기가 스마트폰 등 미디어 영상기기를 자주 볼 경우 언어 발달이 지연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만 2세 이하 아기가 스마트폰 등 미디어 영상기기를 자주 볼 경우 언어 발달이 지연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울거나 떼를 쓰는 아기를 달래거나, 아기에게 방해받지 않고 집안일을 하기 위해 스마트폰이나 TV, 태블릿TV 등 미디어 영상기기를 보여주면 언어 발달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성구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은 만 2세 미만 아기가 스마트폰과 같은 디지털기기의 화면을 2시간 이상 봤을 때 언어 발달이 지연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얻었다고 2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3년 1월부터 2014년 7월까지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에서 언어 발달 지연으로 치료받은 평균 생후 33개월의 아동 40명과, 언어 발달이 정상적인 아동 66명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언어 발달이 늦어지는 아기의 약 63%가 하루 2시간 이상 미디어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일반 아동의 약 16%만이 미디어를 2시간 이상 봤다.

 

미디어를 처음 접한 시기도 일반 아동은 58%인데 비해 언어 발달 지연 아동의 거의 대부분(95%)이 생후 24개월 이전인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언어 발달 지연 아동의 79%는 부모 없이 혼자 미디어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구 교수는 “미디어 영상 기기의 발달로 많은 아기들이 장시간 미디어에 노출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미디어의 이른 노출과 오랜 시간 노출, 특히 부모 없이 혼자 미디어를 보는 습관이 언어 발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린 나이에는 미디어를 시청하기 보다는 부모와 상호작용하면서 창의적인 놀이를 해야 한다"며 "미디어 시청은 시각중추만을 자극해 사고와 지각, 언어 등을 담당하는 전두엽은 활성화시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하기김성구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김성구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