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초격차 지킨다"…삼성·SK하이닉스, 작년 R&D비용 '신기록'

2019년 04월 02일 09:55

이른바 '반도체 코리아 연합군'으로 불리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지난해 연구개발(R&D) 비용이 나란히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최고 실적을 토대로 선제적인 기술 투자를 통해 경쟁업체들과의 '초격차'를 유지하겠다는 전략에 따른 것으로 여겨진다.

 

2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지난해 지출한 R&D 관련 비용(연결 기준)은 총 18조6천600억원으로, 종전 최고 기록이었던 전년(16조8천100억원)보다 무려 11.0%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0년 전인 2009년(7조5천600억원)과 비교하면 2배 이상에 달하는 수치로, 총 매출(243조7천70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7.65%에 달해 2003년(8.10%)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작년 사업보고서에서 주요 연구개발 성과로 세계 최초의 차세대 스마트폰용 256기가바이트(GB)급 저장매체 UFS 양산, 세계 최초의 차세대 10나노급 8기가비트(Gb) DDR4 D램 양산, 세계 최고 속도의 5세대 V낸드 기반 PC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양산 등을 꼽았다.

 

이미지 확대하기연합뉴스 제공
반도체 코리아(PG)

그러면서 "세계 IT업계에서의 위상을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해 차세대 기술과 원천기술을 확보해 세계 산업 기술을 이끄는 진정한 선도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R&D 활동을 지적 재산으로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국내에서 2천55건, 미국에서 6천62건의 특허를 각각 획득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총 2조8천950억원을 R&D 비용으로 지출했다. 전년(2조4천870억원)보다 16.4%나 늘어난 것으로, 3년 연속 2조원대 지출을 이어가며 또다시 신기록을 세웠다.

 

다만 지난해 역대 최고 실적을 올리면서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R&D 비용의 비중은 7.2%로, 전년(8.3%)보다 다소 떨어졌다.

 

SK하이닉스는 사업보고서에서 "메모리연구소, 제품개발연구소, 낸드솔루션&미래기술 연구소 등에서 R&D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며 "지난해말 현재 반도체와 관련해 모두 1만2천786건(특허 1만2천588건·상표 198건)의 지식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경우 반도체 사업뿐만 아니라 가전, 모바일 사업 등에서도 R&D 비용을 투입하기 때문에 절대적인 수치가 훨씬 크다"면서 "최근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다운턴(하강국면)으로 접어들었으나 두 회사의 선제적인 R&D 투자가 향후 중장기적인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