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장 후보에 1순위 김연수 교수, 2순위 김용진 교수

2019.03.29 00:00
서울대병원장 후보에 오른 1, 2순위로 추천된 김연수 신장내과 교수(왼쪽)와 김용진 순환기내과 교수(오른쪽).
서울대병원장 후보에 오른 1, 2순위로 추천된 김연수 신장내과 교수(왼쪽)와 김용진 순환기내과 교수(오른쪽).

 

올 5월 30일 임기가 끝나는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후임으로 신임 병원장 후보에 김연수 신장내과 교수와 김용진 순환기내과 교수가 각각 1순위, 2순위로 추천됐다.

 

서울대 총장과 서울대 의대 학장, 서울대 치과병원장, 서울대병원장, 교육부·기획재정부·보건복지부 차관, 사외이사 2명 등 9명으로 구성된 서울대병원 이사회는 29일 오전, 2차 이사회를 열고 1차 이사회에서 올려진 3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투표를 했다.

 

그 결과 이 2명의 교수를 최종 후보로 낙점했다. 투표 결과는 김연수 교수가 5표, 김용진 교수가 3표, 권준수 교수(정신건강의학과)가 1표다.

 

이사회는 이번 투표 결과에 따라 1순위, 2순위 후보를 교육부에 추천할 예정이다. 이후 대통령이 두 후보 중 한 명을 최종 임명한다. 병원 안팎에서는 특별한 문제가 없는 한 1순위로 후보에 오른 김연수 교수가 병원장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연수 교수는 현재 진료부원장을 맡고 있으며, 서울대 의대에서 교육부학장을 지냈다. 김용진 교수는 병원에서 의료혁신실장, 심장검사실장 등을 역임했다.

 

서울대병원장의 임기는 3년으로, 한 번 연임할 수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