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양 속 미세플라스틱, 생물 움직임 방해

2019.03.26 15:18
안윤주 건국대 환경보건과학과 교수 연구팀은 토양 내 미세플라스틱에 의해 흙 속 생물의 움직임이 방해받음을 규명했다. 미세플라스틱이 물 뿐만 아니라 토양에도 영향을 미침이 밝혀졌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안윤주 건국대 환경보건과학과 교수 연구팀은 토양 내 미세플라스틱에 의해 흙 속 생물의 움직임이 방해받음을 규명했다. 미세플라스틱이 물 뿐만 아니라 토양에도 영향을 미침이 밝혀졌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미세플라스틱이 흙 속까지 침투해 흙 속 생물의 움직임까지 방해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안윤주 건국대 환경보건과학과 교수 연구팀은 토양 내 미세플라스틱에 의해 흙 속 생물의 움직임이 방해받고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6일 밝혔다.


방대한 양의 플라스틱 폐기물은 최근 전세계적인 우려가 되고 있다. 특히 5밀리미터(mm∙0.1cm) 미만의 미세플라스틱은 강이나 바다에서 생물 대사 작용을 교란시키는 독성을 발생시켜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친다.


연구팀은 물 속뿐 아니라 토양 속 미세플라스틱 역시 생물의 행동학적 교란을 일으킨다고 밝혔다. 흙 속에서 곰팡이를 분해하는 역할을 하는 벌레인 '톡토기'는 흙 속에서 호흡하고 움직이기 위해 ‘생물공극’이라는 공간을 만들어 생활하는데 이 공간 내로 미세플라스틱이 유입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연구 결과 톡토기의 움직임은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해 눈에 띄게 방해를 받았다. 29-676 마이크로미터(µm) 크기의 폴리스틸렌과 플리에틸렌류가 토양 1키로그램 당 1000밀리그램이 존재할 경우 톡토기의 움직임이 대조군에 비해 23~35% 떨어졌다. 0.5마이크로미터(µm) 폴리스틸렌의 경우는 토양 1킬로그램 당 8밀리그램의 농도에서 약 33%나 움직임이 저해됐다. 토양 내 미세플라스틱이 톡토기가 만들어낸 생물공극 내로 유입돼 움직임을 위한 미세공간의 형성을 방해하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안 교수는 “이 연구는 토양 내 분포되어 있는 미세플라스틱이 생물종에 직접적으로 미칠 수 있는 영향을 규명한 것”이라며 “현재 토양 생물종에 대한 미세플라스틱 영향 연구가 제한적인 수준이므로 이 연구의 결과는 토양 내 미세플라스틱 관리를 위한 토대자료로써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국제환경’ 13일자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미세플라스틱에 의한 토양 내 톡토기의 움직임 저해 메커니즘을 나타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미세플라스틱에 의한 토양 내 톡토기의 움직임 저해 메커니즘을 나타냈다. 한국연구재단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