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에너지 관리, 탄소자원화 등 올해 76억 투자...공모 시작

2019.03.25 12:00
태양광발전, 풍력발전, ESS 등을 실증하는 데모하우스.
태양광발전, 풍력발전, ESS 등을 실증하는 데모하우스. 이 같은 분산형 에너지를 관리할 에너지클라우드 기술 등에 대한 신규 사업 공모가 26일 시작된다. 사진제공KT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에너지클라우드와 탄소자원화 등 기후 기술 분야 신규 과제 공모를 26일부터 30일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2019년 총 사업 예산 규모는 76억 5000만 원이다.

 

이번에 공모를 받는 사업은 ‘지능형 에너지 관리를 위한 개방형 플랫폼 기술’과 ‘도시형 차세대 태양전지’, ‘탄소자원화’ 등 세 분야다. 올해 가장 큰 예산(40억 원)이 투자되는 에너지클라우드는 태양전지나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생산한 분산형 에너지까지 모든 에너지원이 연결된 미래 에너지망이다.

 

과기정통부는 누구나 분산형 에너지원을 생산하고 공급, 소비, 거래하는 시대가 된 만큼, 이를 지원할 개방형 플랫품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신규 사업을 기획했다. 세부 분야로는 에너지 빅데이터 기반 분산자원 운영·관리기술, 보안기술, 개방형 플랫폼 운영 및 검증 기술 등을 개발한다.

 

두 번째로 많은 예산(24억 원)이 올해 투자되는 ‘탄소자원화 기술고도화’는 올해 새롭게 시작되는 사업으로, 물질의 제4 상태라 불리는 ‘플라스마’를 이용해 온실가스를 일산화탄소, 수소 등의 자원으로 바꾸는 기술이다. 12억 5000만 원이 투자되는 ‘기후변화대응기술 개발’ 사업은 태양전지를 도시 생활 구조물에 활용하기 위한 원천과제로, 올해 처음 기획됐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후변화로 인해 국민의 에너지 생활환경이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깨끗하고 편리한 미래에너지 실현을 위한 기술개발을 추진해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업공고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www.msit.go.kr)와  한국연구재단(www.nrf.re.kr)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너지클라우드의 개념. 사진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에너지클라우드의 개념. 사진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