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김진수 교수 특허 헐값 계약 논란에 “결과론적 해석일 뿐”

2019.03.12 18:00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 유전체교정연구단장. IBs 제공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 유전체교정연구단장. IBS 제공

관리 부실로 수천억 원대 가치의 기술을 개발하고도 특허권을 헐값에 넘겼다는 지적 받은 서울대가 반박에 나섰다. 기업 주가와 유전자가위(크리스퍼)의 향후 기술성만 고려해 이전된 기술의 가치가 수천억원대라는 주장은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결론적인 해석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서울대는 12일 김진수 교수 특허 논란에 대한 설명자료를 내놓았다. 서울대는 ’서울대의 시간끌기로 원천특허에 대한 소유권을 날렸다’라는 주장에 대해 “명백히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라며 반박했다.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IBS) 유전체교정연구단장이 서울대 화학부 교수 시절 개발한 유전자 교정 기술을 자신이 세운 회사인 ‘툴젠’으로 빼돌렸다는 내용이 언론을 통해 지난해 9월 7일 처음 보도됐다. 당시 서울대는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김 단장이 교수로 재직했던 2012~2013년 유전자 가위 원천 기술을 부정하게 빼돌렸다는 주장에 대해 권리 침해 여부를 살펴보기 위해 감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대는 ‘수천억 원대 가치의 기술을 헐값에 넘겼다’는 주장에 대해 "기술가치는 가출원 시점에서 산정되기 어렵고 특허등록과정을 거치며 실체화된다"며 "기업 주가와 크리스퍼의 향후 기술성만 고려해 이전된 기술가치가 수천억 원대라는 주장은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결과론적인 해석"이라고 반박했다.


또 ‘서울대의 시간끌기로 원천특허에 대한 소유권을 날렸다‘라는 주장에 대해선 “현재 서울대와 툴젠은 특허권 문제를 두고 재협상을 진행 중이다”며 “툴젠이 협상에 응하지 않더라도 등록무효심판 후 재출원 이외에도 서울대의 권리확보를 위한 다양한 방법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한국연구재단 및 수사기관에 자료제출 비협조 및 사건 은폐를 위한 늑장대응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외부 용역기관의 의견수렴과 자체판단에 시간이 소요됐다”며 일부 주장을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대는 “현재 툴젠과 협의가 지속되고 있으며 서울대 보유 특허의 정당한 기술료 청구와 법률적 이슈 정리를 위해 관계기관과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