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고려대·성균관대 AI대학원 문 연다

2019.03.04 12:00
KAIST, 고려대, 성균관대에 AI대학원에 설립된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KAIST, 고려대, 성균관대에 AI대학원에 설립된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인공지능(AI) 분야 고급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는 AI대학원이 KAIST·고려대·성균관대에 설립된다. 세 대학은 올해 2학기부터 인공지능 관련 학과를 개설하고 인재 양성과 연구에 들어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년도 인공지능 대학원’으로 KAIST와 고려대, 성균관대를 최종 선정,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인공지능 대학원 지원 사업은 미국, 중국 등 해외 선진국들이 AI에 특화된 전문학과를 설립해 AI 인재를 양성하는 추세에 발 맞춰 추진됐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각 대학별로 올해 10억원을 지원하고 내년부터 20억원씩 5년간 총 90억원을 투입한다. 지원사업의 총 예산은 270억원이다. 향후 평가를 거쳐 최대 5년을 추가할 경우 총 10년간 대학별로 190억원까지 지원을 받게 된다. 

 

AI 고급인재를 양성하려는 선진국들의 경쟁은 치열하다.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은 올해 10억달러(약 1조1200억원)를 투입해 AI 단과대를 별도로 설립한다. 카네기멜론대는 이미 2002년 세계 최초로 머신러닝학과 석박사 과정을 열었다. 중국은 이에 질세라 AI 관련 복합 전공 100개를 개설하고 AI 단과대와 연구원 등 50개를 설립한다는 목표를 최근 제시했다. 

 

정부는 이같은 세계적인 추세에 발맞추기 위해 AI 핵심 지식과 각 분야 융합 역량을 갖춘 선도 연구자를 양성하기 위해 전문화된 커리큘럼과 전임 교원(7명 이상) 확보, 석박사과정(입학정원 40명 이상)을 운영하는 학과를 개설하는 방식으로 이번 사업을 시작했다. 1월 말 12개 대학이 이번 사업에 신청 접수했으며 이 중 3개 대학이 선정된 것이다. 

 

KAIST는 2023년까지 전임 교수진 20명을 확보하고 이후 단과대 수준의 AI대학을 만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고려대는 박사과정 중심으로 대학원을 운영하고 헬스케어, 문화콘텐츠, 자율주행, 에이전트 등 4대 특화 분야 고급 인재 양성에 주력한다. 성균관대는 AI대학원을 중심으로 삼성전자 등 39개 기업과 협업, 산업 중심의 산학협력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AI대학원이 최고 수준의 인재 배출 요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향후 지방 대학이 지역 거점 역할을 하는 방안도 다각도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