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장관회의]② 2022년까지 해외우수인력 1000명 유치한다

2019.02.22 16:30
제3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가 열렸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주재로 이번 회의에서는 ‘글로벌 과학기술 인력 유치 및 활용방안’이 발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제3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가 열렸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주재로 이번 회의에서는 ‘글로벌 과학기술 인력 유치 및 활용방안’이 발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가 해외인력 유치 및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정착‧연구환경을 개선해  2022년까지 해외과학기술 인력 1000명 유치에 나선다. 국제 연구인력 교류 지원 사업도 확대한다. 

 

2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3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는 ‘글로벌 과학기술 인력 유치 및 활용방안’이 발표됐다.


글로벌 과학기술 인력 유치 및 활용방안은 국제 연구인력 교류지원 사업 확대, 정착‧연구환경 개선, 해외 인력 유치를 위한 체계 마련을 통해 적극적인 해외 우수 과학기술 인력 유치‧활용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 정부는 2022년까지 1000명의 해외과학기술 인력을 유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2018년 이미 관련 정책을 진행해오면서 79명의 해외과학기술 인력을 유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부터는 추가적으로 관련 예산을 증액하고 2019년에는 200명을 목표로, 2018년 79명을 포함해 2022년까지 1000명의 해외과학기술 인력을 유치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먼저 해외 인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유인하는 맞춤형 회귀프로그램 신설을 추진한다. 박사급 연구인력 유치사업의 인건비 현실화를 실현하고 장기 지원유형 신설과 같은 지원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제출서류 최소화와 평가 간소화 같은 유치 연구자 친화 운영 및 관리제도를 개선할 방침도 세웠다.


취업연계와 채용시 정규직 우대조건 제공 같은 재외한인 맞춤형 회귀 프로그램 신설, 전문상담과 갈등 방지 사전교육을 통한 정착지원, 특별비자 신설과 같은 정착 환경 개선도 추진한다. 논문실적 기준을 질적 평가로 변경하고 연구비 사용제도 개선을 통해 매력적인 연구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해외인력을 유치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안도 내놨다. 한국연구재단 내에 입국 전·후 행정 지원, 사후 네트워크 관리와 같은 해외 고급인력 유치 전반을 지원하는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다양한 해외 인력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마련해 연구인력의 동향 파악체계를 정비해 국내 산학연과 해외 연구자 간의 협업을 촉진하고 활발한 유입을 지원할 수 있는 효과적인 정책 설계 기반자료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최준환 미래인재양성국 과장은 ”통계청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생산가능인구비가 2015년 73.4%에서 2030년에는 64.0%로 감소하고 빅데이터‧인공지능(AI)‧클라우드와 같은 신산업분야에 3만2000명의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은 급격한 생산가능 인구 감소와 신산업분야 인력부족 예측에도 불구 이공계 연구인력의 유출이 지속되고 있어 이번 방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