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이스라엘, 민간 최초 달 탐사선 쏜다

2019년 02월 20일 09:30
이미지 확대하기지난 1월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로의 운송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스페이스IL 제공
지난 1월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로의 운송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스페이스IL 제공

이스라엘 민간 우주스타트업이 개발한 무인 달 탐사선이 발사된다. 착륙에 성공하면 민간으로는 최초로, 세계적으로는 미국·러시아·중국에 이어 네번째로 달 표면에 안정적으로 착륙한 국가가 된다.


이스라엘 민간 우주스타트업 스페이스IL은 오는 21일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무인 달 탐사선 ‘베레시트(Beresheet)’를 발사한다고 18일(현지시각) 밝혔다. 베레시트는 히브리어로 ‘창세기’를 뜻한다. 


베레시트는 미국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된다. 발사 후 우주 궤도에 진입하면 지구를 최소 6번 회전한다. 천체들이 서로 잡아당기는 중력을 이용해 달에 착륙하기 위해서다. 다음달 11일 착륙할 예정이다. 


지난 8년간 8850만달러(우리돈 약 1000억원)이 투입된 베레시트는 무게 585kg, 직경 2m, 높이 1.5m로 세탁기 크기이다. 달 자기장 측정기와 이스라엘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CD가 함께 들어있다. CD에는 성경, 이스라엘 국기와 국가, 2차세계대전 당시 독일 유대인 학살의 생존자 육성이 포함됐다. 


베레시트를 만든 스페이스IL은 2011년 설립됐다. 미국 인터넷기업 구글의 달 탐사 경진대회 ‘루나 엑스 프라이즈’에 참가했다. 루나 엑스 프라이즈는 탐사선을 달 표면에 착륙시키고 영상과 사진을 전송하는데 2000만달러의 상금이 걸린 대회였지만 참가업체들이 기한을 지키지 못할 것으로 예상돼 우승자를 내지 못했다. 그 후에도 업체들은 독자적으로 달 탐사에 도전하고 있었다. 그 중 스페이스IL은 남아공 태생의 이스라엘 억만장자 모리스 칸의 기부금을 받아 민간 달 탐사선 연구를 진행해왔다.

 

사실 정확히 표현하면 달에 착륙한 나라는 미국과 러시아, 중국 외에도 더 있다. 흔히 달 착륙은 탐사선이 부드럽게 표면에 착륙하는 소프트랜딩과 표면에 충돌하는 크래시랜딩이라는 두 가지 방식으로 이뤄진다. 앞서 유럽과 인도, 일본이 충돌 방식으로 달 표면을 탐사한 일이 있다. 

 

아이도 안테비 스페이스IL 대표는 “8년간의 노력 끝에 꿈이 현실이 됐다”며 “미국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되는 탐사선의 모습에 흥분과 기대를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하기베레시트의 모습. 스페이스IL 제공
베레시트의 모습. 스페이스IL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