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투입될 로봇·IoT기술 실증 시설 첫 개소

2019.02.19 19:12
경기 고양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 마련된 건설 로보틱스 프리팹 랩에 있는 대형 로봇팔을 시연하고 있다. 건설연 제공
경기 고양 한국건설기술연구원에 마련된 건설 로보틱스 프리팹 랩에 있는 대형 로봇팔을 시연하고 있다. 건설연 제공

건설 현장에 투입될 로봇의 성능을 테스트하고 규제를 받지 않고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미래형 건설 기술을 발굴하기 위한 실증 시험 시설이 국내에 들어섰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18일 경기 고양 건설연 본원에서 ‘건설 로보틱스 프리팹 랩’과 ‘IoT(사물인터넷) 샌드박스’ 연구인프라를 열고 운영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건설 기반기술 개발과 스타트업 지원 인프라로 활용될 예정이다.


건설 로보틱스란 건설 자동화를 위해 적용되는 기술을 뜻한다. 이미 미국과 유럽에서는 건설 로보틱스가 적용되고 있다. 로봇 팔을 이용해 벽돌을 쌓거나 용접을하고 비정형 건설 자재도 제작한다. 사람의 노동력을 덜어주고 위험성이 있거나 극도의 정교함이 요구되는 작업에 로보틱스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건설 로보틱스 프리팹 랩은 현장시공에 필요한 건설부재를 미리 만들어보는 사전제작공간이다. 대형 로봇 팔과 가공 장치를 이용해 최대 3m 크기의 건설부재 제작, 건설 자동화 작업기술 개발과 검증을 해볼 수 있다. 


IoT 샌드박스는 아이들이 모래놀이 하듯 관련기술을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는 공간을 뜻한다. 딥러닝 개발용 컴퓨터, 3D 프린터, 레이저 커터와 같은 기기를 활용해 IoT 기술과 관련한 자유로운 연구개발이 가능한 환경을 제공한다. 


건설연은 지난해 9월 건설연 내 개소한 ‘스마트건설 지원센터’와 연계해 지원센터에 입주한 건설 스타트업 기업에게도 관련 인프라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승헌 건설연 원장은 “연구 인프라는 연구자의 연구몰입 환경을 조성해 노동의존성이 높은 건설산업의 자동화를 위한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건설산업의 미래 먹을거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