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재식 원안위원장 “안심하는 한 해 만들 것"

2019.02.12 14:57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뒤 가운데) 12일 경주시 양북면에 위치한 월성방사능방재센터에서 열린 월성원자력안전협의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뒤 가운데) 12일 경주시 양북면에 위치한 월성방사능방재센터에서 열린 월성원자력안전협의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엄재식 위원장이 12일 월성원전 지역을 찾아 지역주민의 의견을 청취하고, 월성원자력본부 및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엄 위원장은 이날 월성 원자력안전협의회 위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안전·소통·현장 중심의 원자력 안전규제로 국민이 조금 더 안심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지역주민들이 우려하시는 사안에 대해서는 우려가 충분히 해소될 때까지 직접 챙기고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엄 위원장은 특히 “방사성폐기물 처분과정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분석 오류, 월성3호기 불시 정지 등 일련의 사건들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재발방지대책 등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엄 위원장은 월성원자력본부 및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을 방문해 관계자들에게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과 적극적 정보 공개를 통한 지역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노력해 줄 것도 당부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