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연구윤리위 첫 출범, 초대 위원장에 이공주 교수

2019.02.12 13:27
이화여대 이공주 교수
이화여대 이공주 교수

부실학회 참가와 연구비 부정 집행, 논문 표절 같은 다양한 연구 부정행위 문제의 근본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가 차원의 연구윤리위원회가 출범했다. 대학 내 연구윤리 문제를 논의하는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있었지만 정부가 지원하는 모든 기초·원천 연구 사업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윤리위원회가 출범한 것은 처음이다. 


한국연구재단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학계를 비롯해 각계 전문가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구윤리위원회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위원장은 위원들의 호선을 통해 이공주 이화여대 약학과 교수(사진)가 선임됐다.

 

연구윤리위는 지난해 잇따라 발생한 부실학회와 연구비 부정, 편법 기술 이전 문제 등 다양한 연구 부정 이슈를 신속히 파악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설치됐다. 연구윤리위는 한해 5조7000억 원에 이르는 한국연구재단 연구 지원사업과 관련된 연구 부정 사건의 처리 방향에 관련한 심의와 더불어 건강한 연구문화 조성을 위한 각종 자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대학의 연구진실성위원회에서 해결이 되지 않는 연구윤리 문제를 넘겨받아 조사하는 기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윤리위에는 법률, 지재권, 연구윤리, 학술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15명이 위원으로 참여했다. 연구윤리 전문가로는 고영만 성균관대 교수, 김기태 세명대 교수, 김옥주 서울대 의대 교수, 이강수 포스텍 생물학연구정보센터 연구원, 이인재 서울교대 교수가 참여했다. 남형두 연세대 교수와 신정혁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지식재산경영부장, 신혜은 충북대 교수, 오승종 홍익대 교수, 육소영 충남대 교수는 법률 분야에서, 양선숙 경북대 교수와 엄창섭 고려대 의대 교수가 연구 진실성 분야 전문가로 발탁됐다. 이날 위원장으로 선임된 이공주 교수와 하현준 한국외대 교수, 한상범 경기대 교수가 각각 생명과학과 자연과학, 인문사회 분야 학술 전문가로 위원에 포함됐다. 이들은 2022년까지 3년 임기로 활동하게 된다.


연구재단은 지난해 6월 연구 부정행위 신고센터를 개설하여 대학 등에서 발생하는 연구 부정 사건을 파악하여 처리하고 있다. 연구윤리위가 본격 가동되면 관련 사항들에 대한 심의와 판단이 더욱 전문성 있게 처리될 것으로 기대된다.

 

노정혜 이사장은 “최근 연구자들의 부실학회 참가, 논문에 부당 저자표시 등 연구 부정행위가 빈발해 국민의 실망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연구윤리위 출범이 이런 우려를 해소하는 데 일조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