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천연색으로 본 구름속 한반도' 천리안 2A호 첫 영상 공개

2019년 01월 29일 11:20
이미지 확대하기정지궤도 기상위성 ′천리안2A′호가 촬영한 지구 속 한반도 주변의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지궤도 기상위성 '천리안2A'호가 촬영한 지구 속 한반도 주변의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지난 26일 한반도에는 찬 대륙성 고기압이 몰려들었다. 차고 건조한 대륙 고기압을 갑작스럽게 만난 따뜻한 바다 위로 구름(대류운)이 형성됐고, 구름들은 마치 줄을 지은 듯 서해와 동해 위에 늘어섰다.


지난해 12월 5일 발사된 정지궤도 기상위성 ‘천리안2A호’가 처음 보내온 지구 속 한반도 주변의 모습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상청은 26일 12시 10분 천리안 2A호가 촬영한 첫 영상을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국가기상위성센터 지상국에서 수신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미지 확대하기천리안 2A호가 보내온 천연색 컬러의 지구 영상. 호주와 중국 내륙 속 붉은 사막의 모습이 눈에 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천리안 2A호가 보내온 천연색 컬러의 지구 영상. 호주와 중국 내륙 속 붉은 사막의 모습이 눈에 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천리안 2A호가 보내온 첫 영상은 천연색 컬러영상이다. 기존 위성인 천리안 1호는 흑백 영상만 제공해 왔다. 영상에는 한반도 주변 바다의 구름 외에 호주와 중국 내륙 속 붉은 사막의 모습도 보인다. 호주 북서쪽 해상에서 발생해 서쪽으로 이동하는 열대저기압 ‘릴리’도 눈에 띈다.


천리안 2A는 한국이 개발한 정지궤도 기상위성으로 천리안 1호에 비해 공간을 세밀하게 관측하는 능력(해상도)가 4배 향상됐다. 기존에는 가로세로 1km 공간을 구분할 수 있어 흐릿했지만, 이제는 500m 공간을 구분할 수 있다. 이렇게 자세한 영상을 지구 전체로는 10분, 한반도만은 2분 간격으로 관측할 수 있다. 집중호우 등을 일으키는 대류운처럼 빠르게 변화하는 기상 현상을 포착하기에 유리하다. 호주에서 관측된 ‘릴리’처럼 태풍의 위치와 이동 경로도 관측할 수 있어 태풍 예측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지 확대하기천리안 2A호(맨끝)와 천리안 1호의 영상 해상도 비교. 천리안 2A는 천리안 1호에 비해 공간을 세밀하게 관측하는 능력이 4배 향상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천리안 2A호(맨끝)와 천리안 1호의 영상 해상도 비교. 천리안 2A는 천리안 1호에 비해 공간을 세밀하게 관측하는 능력이 4배 향상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천리안 2A호는 지난해 12월 5일 발사돼 같은 달 21일 고도 3만6000km, 동경 128.2도의 목표 정지궤도에 도달했다. 지상의 기상과 우주 기상을 관측할 수 있는 탑재체를 지니고 있다. 이후 한 달 간 오염물질 제거 작업을 완료한 후 기상탑재체의 경통 커버를 열고 26일 첫 영상을 관측한 것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국가기상위상센터가 기상 탑재체의 정상 동작 여부를 점검하는 등 운영 준비를 끝내는 올해 7월부터 천리안 2A호는 국내를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용자에게 영상을 실시간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향후 천리안 2A호의 쌍둥이위성인 천리안 2B호, 차세대중형위성 등 다양한 위성 개발을 통해 국민의 삶을 보다 안전하고 윤택하게 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하기최초 국산 정지궤도복합위성 천리안2A호
최초 국산 정지궤도복합위성 천리안2A호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