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지구로 떨어지는 우주쓰레기 막기 위해 한미 전문가 머리 맞댔다

2019년 01월 27일 12:00
이미지 확대하기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25일 서울 서초구 더K호텔에서 미국우주안보재단과  ‘우주상황인식(SSA) 국제워크숍’을 열었다. 해외전문가 및 정부와 유관기관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해 우주감시 분야 국제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미국, 일본, 유럽, 인도, 호주 등 해외 전문가와 국방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 항우연, 한국천문연구원 등 기관 담당자 50여명이 참가했다. 우주환경 혼잡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우주감시 분야의 국제 협력 필요성을 논의했다. 각국 간 정책도 공유됐다.

 

SSA는 우주물체의 추락이나 충돌 등 우주위험을 관찰하고 분석해 대응하는 활동을 말한다. 현재 우주에는 각국이 발사한 인공위성 5000여 개 외에도 추적 가능한 10㎝이상 크기의 우주쓰레기가 약 3만 4000개 있다. 1~10㎝ 크기의 우주쓰레기는 90만 개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우주공간의 혼잡도가 높아지면서 SSA는 국제사회에서 중요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은 2014년 ‘우주위험대비기본계획’과 2012년 ‘우주전파재난관리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한국천문연구원을 국가우주환경감시기관으로 지정해 SSA에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 4월 중국의 우주정거장 톈궁 1호가 지구상 어디로 떨어질 지 모른 채 추락하던 당시 천문연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공군은 미국과 관련 데이터를 공유해 톈궁 1호 추락의 위험을 분석하기도 했다.

 

과기정통부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한국은 그동안 우주위험의 중요성과 대응 필요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국가역량을 발전시켜 왔다”며 “국민과 우주자산을 우주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고 평화적인 우주활용에서 한국이 주도권을 갖도록 국제회의에서 우주질서 구축 논의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