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유발 단백질 ‘라스’ 분해하는 간암 치료법 찾았다

2019.01.24 12:00
최강열 연세대 교수. 연세대 생명공학과
최강열 연세대 교수. 연세대 생명공학과

국내 연구진이 암을 유발하는 단백질을 직접 제어하는 방식으로 간암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을 제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최강열 연세대 교수 연구팀이 대표적인 암 유발 단백질인 ‘라스(Ras)’를 분해해 암을 억제하는 단백질을 발견하고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단백질 라스는 대다수 암에서 돌연변이로 발견될 확률이 높다. 라스 돌연변이는 세포 성장과 관련된 신호전달계를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암을 유발한다. 상당수 표적항암제에 대한 저항성이 있기 때문에 라스 단백질을 제어하는 항암제를 개발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최강열 교수 연구팀은 간암 환자의 정상 조직과 간암 조직을 이용해 라스 단백질과 결합하는 새로운 단백질을 발굴했다. 연구팀이 발견한 단백질 중에서 ‘WDR76’이라는 이름의 단백질이 라스 단백질을 효과적으로 분해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또 WDR76 단백질을 이용해 라스 단백질의 안정성을 조절, 간암을 제어하는 방법도 밝혔다. 간암에 걸린 쥐와 정상 쥐를 비교하는 실험을 통해 WDR76 단백질이 결핍됐을 때 라스 단백질이 늘어나며 간암이 발병한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반대로 WDR76 단백질이 과발현됐을 때는 라스 단백질이 분해되며 간암이 억제됐다. 

 

최강열 교수는 “지금까지를 라스 단백질 돌연변이의 구조를 규명하고 이를 변화시키려는 방식으로 접근했지만 이번 연구는 라스 단백질의 양을 조절해 단백질 활성을 제어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라며 “표적 항암제의 한계를 극복한 효과적인 암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선도연구센터)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세대 생명공학과 제공
연세대 생명공학과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