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배 정확한 조류인플루엔자 현장진단 기술 나왔다

2019.01.20 12:00
-사진 제공 ACS 나노
-사진 제공 ACS 나노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를 현장에서 쉽고 정확하게 검출할 수 있는 휴대용 초기 진단 플랫폼이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최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생체재료연구단 연구원과 이관희 책임연구원, 전민홍 BISTEP선임연구원, 송창선 건국대 수의학과 교수팀은 박막트랜지스터(TFT)를 이용해 적은 양의 AI 바이러스가 든 혈액 시료만으로 AI를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 휴대용 진단 키트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은 특정 바이러스를 만나면 전기 신호를 발생시키도록 TFT를 구성한 뒤, 여기에 혈액 시료를 진단할 수 있는 유체진단 플랫폼을 결합했다. 그 뒤 이를 바탕으로 가로 12cm, 가로 9cm, 높이 5cm로 어른 주먹 크기보다 작은 검출기 키트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실험실에서 AI 바이러스와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다른 바이러스(뉴캐슬바이러스)를 섞은 뒤, 새로 만든 기기가 오류 없이 정확히 AI만 진단하는지 확인했다. 그 결과, 1mL 혈액 시료에 AI 바이러스가 100개 정도만 섞여 있는 아주 희박한 농도에서도 정확히 AI만 검출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마치 임신진단기와 비슷하게 혈액 시료를 센서에 떨어뜨려 두 줄의 선이 나오는지로 감염 여부를 파악하던 기존 현장진단키트인 ‘래피드 키트’보다 1000배 이상 정확한 결과다. 


연구 총 책임자인 이관희 책임연구원은 “보급형 이동식 바이오센서를 상용화해 신속한 현장 진단에 활용하고 방역체계를 구축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나노 분야 국제학술지인 ‘미국화학회 나노(ACS 나노)’ 지난해 12월 31일자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