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학회 “신한울 3·4호기 재개 공론화위 설치” 촉구

2019.01.18 11:24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 2호기 건설 현장. 3, 4호기도 건설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에 따라 잠정 중단된 상태다. 학계와 정치권은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 여부를 논의할 공론화위원회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신한울 원자력발전소 1, 2호기 건설 현장. 3, 4호기도 건설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에 따라 잠정 중단된 상태다. 학계와 정치권은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 여부를 논의할 공론화위원회 설치를 촉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원자력 학계가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 여부에 대해 공론화를 통해 논의해야 한다며 공론화위원회 설치를 정부에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원자력학회는 17일 최근 탈원전 논란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여부와 합리적 에너지 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루기 위한 공론화를 시작해 주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원자력학회는 교수, 연구원, 엔지니어 등 국내 원자력 분야 전문가 5000여 명으로 구성된 단체다. 

 

이들은 “지금까지 에너지 전환 정책이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한 적이 없다”며 “우리 환경과 조건, 현실을 도외시한 채 외국 사례와 왜곡된 정보를 바탕으로 급조한 대통령 공약이 빈약한 근거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여야 정치권도 신한울 3·4호기 공론화위 설치를 촉구한 바 있다.
 
학회는 청와대 대변인이 신한울 3·4호기 건설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때 정리된 것이며 재논의가 필요한 시점이 아니라고 발표한 데 대해서도 “당시 정부는 탈원전 정책 전반을 다루는 게 아니며 신고리 5·6호기 건설여부에 국한해 논의하는 것임을 수차례 강조한 바 있다”며 “이는 공론화위에 관한 국무총리 훈령에도 명시된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신한울 3·4호기 건설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학회는 “원자력 발전량 감소가 그대로 액화천연가스(LNG) 발전량 증가로 이어졌기 때문에 탈원전과 미세 먼지는 무관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LNG도 석탄만큼은 아니지만 대량의 초미세 먼지를 배출하고 대도시 인접 지역에 있기 때문에 미세먼지 배출에 대한 엄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원전 건설 없이 한국 원전 산업 경쟁력을 유지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다시 한 번 대통령님께 우리나라의 에너지 미래를 걱정하는 진심어린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