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장관회의]④송파·판교에 ‘시큐리티 허브’ 만든다

2019.01.08 16:34

정부가 서울 송파, 성남 판교 등 지역 인프라를 연계해 ‘시큐리티 허브’를 조성하고 보안기술 스타트업 등 기업의 신제품 개발을 지원하기로 했다. 5년간 총 3700억 원을 투자해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AI) 등 정보보호 기술 개발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산업별 안전성 관련 인증제도 등에 사이버보안 기준도 추가한다.
 
정부는 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주재로 ‘제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2019 민간부문 정보보호 종합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는 최근 랜섬웨어 공격, 인터넷프로토콜(IP) 카메라 해킹 등 사이버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국민 불안감이 확산되고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보안에 비상이 걸린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2월 글로벌 사이버 보안업체인 맥아피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사이버사고로 의한 세계 손실액은 6000억 달러(약 676조 원)에 이른다.

 

이날 관계 부처들은 △사이버보안 빅데이터 센터 및 사물인터넷(IoT) 기기 상시 안전점검체계 구축 수준 제고 △ICT 융합산업 보안 강화 △정보보호 산업 육성 및 시장 창출 △정보보호 관련 법·제도적 규제 분야 확대 △정보보호 기술·인력 육성 △국내·외 정보보호 협력 강화 등 주요 정보보호 전략 추진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자료: 과기정통부
자료: 과기정통부

우선 다음달부터 IP 카메라 비밀번호 재설정 의무화 제도가 시행된다. 또 앞으로는 정보보호 인증제품이 공공구매 수의계약 대상에 포함된다. 서명법 개정을 통해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를 추진하고 내년부터는 신규 인증 서비스 개발과 확산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정보보호 책임을 서비스 제공자에서 제품 운영·이용자까지 확대하는 법 개정도 추진한다. 보안에 취약한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컨설팅 및 정보보호 기술 지원을 확대한다.

 

정부는 시큐리티 허브 조성과 함께 의료, 교통, 공장 등 분야별 보안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실제 환경에서 검증하는 실증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부터 ‘코리아 정보기술(IT) 펀드’ 등에 정보보호 분야를 신설하고 정보보호 기업설명회(IR)를 추진하는 등 보안 분야의 민간 투자도 촉진할 계획이다. 또 2022년까지 정보보호 전문인력 9000명을 추가 육성하기 위해 올해 중 3개 대학에 ‘융합보안 대학원 석사과정’을 신설하고 현장인력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통해 국내 정보보호 시장 규모가 2017년 9조5000억 원에서 2022년 14조 원으로 약 50%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른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도 1만 개로 추산했다. 정보보호 분야 기술 경쟁력을 세계 2위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