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에 주원돈 연구원·이병극 대표

2019.01.07 12:00
올해 1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인 주원돈 삼성전자 생산기술연구소 수석연구원(왼쪽)과 이병극 캐리마 대표이사.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올해 1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인 주원돈 삼성전자 생산기술연구소 수석연구원(왼쪽)과 이병극 캐리마 대표이사.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새해 첫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수상자에 초정밀 광학계 설계·제조 기술의 국산화를 이끈 주원돈 삼성전자 생산기술연구소 수석연구원과 초고속 적층형 3D프린터를 개발해 상용화한 이병극 캐리마 대표이사가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장관상) 2019년 1월 수상자로 대기업 부문 주원돈 연구원, 중소기업 부문 이병극 대표 등 2명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주 연구원은 빛의 반사, 굴절 등 물리 현상을 이용해 물체의 상을 만드는 광학계 설계 및 정량적 조립·평가 시스템 기술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해 상용화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기술 난이도가 높고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어가 수입에 의존해야 했던 첨단 광학계를 국산화 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주 연구원은 광학계 성능 예측 정확도를 95% 이상으로 높이고 성능 저하 요인을 제거하는 등 광학계 제작의 불량률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데도 기여했다.

 

과기정통부는 “주 연구원은 초정밀 광학계용 렌즈 가공·조립 기술 등을 국내 중소기업에 전파해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향상과 함께 광학산업의 동반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주 연구원은 “중소기업과 더욱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기술을 전파해 한국 광학 기술이 세계 최고 기술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학기기 제조업체인 캐리마의 이병극 대표는 기존 대비 20배 이상 빠른 초고속 연속 3D프린팅 기술인 ‘C-CAT’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앞서 2009년에는 액체 플라스틱 재료에 자외선 빛을 쪼여 딱딱하게 굳히며 겹겹이 쌓아 출력하는 ‘DLP 적층방식’의 3D프린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기도 했다.

 

과기정통부는 “기존의 국내외 제조 산업 시장에서는 제공할 수 없었던 각종 산업별 다양한 요구들을 만족시킴과 동시에 3D 프린팅 제품의 생산성과 품질을 높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대표는 “1세대 3D프린팅 업체로서 노하우를 더욱 발전시켜 국내 관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 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한 상으로,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에서 각 1명씩 엔지니어에게는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원이 수여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