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SW교육기관·AI대학원 열어 5년내 인재 1만명 키운다

2018년 12월 26일 10:29

제23차 경제관계장관회의

 

이미지 확대하기선도인재 집중양성 추진전략 및 세부과제. -사진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선도인재 집중양성 추진전략 및 세부과제. -사진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9년부터 전공을 불문하고 연간 500명이 소프트웨어를 공부할 수 있는 정부 지원 교육기관이 설립된다. 드론과 정보통신기술(ICT), 신약 분야 대학원생의 해외 공동연구 프로젝트 지원이 확대되고, 인공지능(AI)을 연구하는 대학원과 직업 실무 교육도 늘어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오전 제3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제2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2019~2023)’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지난 8월 13일 혁신성장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된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의 후속조치로, 과기정통부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등과 함께 9월부터 ‘핵심인재양성TF’를 구성해 외부 의견을 수렴해 왔다.


핵심인재양성태스크포스(TF)는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에 따르면, 2018~2022년 인공지능(AI) 분야에서 1만명,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에서 1만8700명, 데이터 분야에서 2800명의 인력이 당장 부족해질 것"이라며 이번 계획을 발표한 이유를 설명했다.

 

핵심인재양성TF는 산업계가 요구하고 있는 인재상과 현 교육 시스템에서 배출되는 인재 사이에 격차가 있다고 보고, 관련 인재를 2019~2023년의 5년 동안 1만명을 양성할 계획을 세웠다. 이를 추진하기 위한 세 가지 전략으로 혁신적인 인재양성 기관 설립, 시장 수요에 맞는 맞춤형 인재 양성, 민관 협력체계 확대 및 해외 네트워크 강화를 제시했다. 


정부는 우선 비학위 2년 과정의 소프트웨어 전문기관인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세우기로 했다. 교수와 교재, 학비가 없는 프랑스의 ‘에꼴42’를 벤치마킹한 교육기관으로, 정부가 운영비와 학비를 제공하되 민간이 자율적으로 운영한다. 전공과 경력을 불문하고 연간 500명이 입학할 수 있다. 실습을 중심으로 자기주도학습을 진행한다. 서울과 수도권에 설립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23년까지 최고 수준의 소프트웨어 인재 2500명을 양성한다는 게 목표다. 과기정통부는 2019년 350억원을 포함해 5년간 1806억원의 운영 예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국내 석·박사급 인재를 해외에 파견해 해외 전문가와 공동 연구를 할 수 있게 지원하는 ‘글로벌 핵심인재양성’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ICT와 미래자동차, 드론, 에너지, 신약 등 분야에서 국제 감각을 갖춘 인재 2250명을 양성한다. 이 가제는 산업통산자원부와 보건복지부가 함께 참여하며, 2019년 209억원을 포함해 5년간 총 2090억원의 예산이 예정돼 있다.


또 일반대학원 내에 AI 학과를 신설해 860명의 인재를 키우는 데 2019년 30억원 등 5년간 460억원을 지원한다. 졸업예정자나 취업준비생 등을 대상으로 산업 전문가들이 프로젝트 기반으로 멘토링을 하는 6개월 과정의 교육훈련도 계획돼 있다. 이를 통해 AI와 클라우드, VR과 AR 등 8대 혁신성장 부문에서 실무인재 7000명을 양성한다. 예산은 2019년 280억원을 포함해 5년간 1400억원이 예정돼 있다.


과기정통부는 시장이 필요로 하는 인재가 적시에 배출되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며 보완이 필요한 과제는 경제활력대책회의를 통해 별도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선도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인재가 지속적으로 양성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며 “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산업 수요와 연계되는 인재가 양성되고, 신기술 기반의 창업이 활성화돼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