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日 원자력 사고 대비 ‘정보 공유 매뉴얼’ 만든다

2018.11.27 18:28
이미지 확대하기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한국과 중국, 일본이 원자력 사고가 났을 때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교환을 위해 ‘비상정보공유 매뉴얼’을 함께 만들기로 합의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7일 경주에서 ‘제11차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TRM)’를 개최하고 3국 TRM 출범 10주년을 맞아 이런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엄재식 원안위 사무처장이 한국의 수석대표로 참석해 회의를 주재했다. 야마나카 신슈케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일본 수석대표)과 짜오 용밍 중국 생태환경부 국가핵안전국 부국장(중국 수석대표)을 비롯한 한·중·일 원자력 안전규제 담당자 40여 명이 참석했다.

 

지금까지 TRM에는 800여 명이 참석했으며 120건 이상의 의제가 논의됐다. 이날 3국은 지난 10년 동안의 TRM 활동성과에 대해 협력 플랫폼 구축을 바탕으로 현안 논의와 실질적 협업 등 3국간 협력 체계가 정착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환경방사선 모니터링 정보 공유 △비상 시 정보교환 방식 합의 △합동 방재훈련 실시 등을 통해 3국의 비상 시 정보교환 대응체계가 구축된 것을 우수 성과로 꼽았다. 

 

세 나라는 이번 회의에서 개최 시기와 논의 의제, 참석 대상 등 그동안 명확한 기준 없이 기술적인 논의를 위해 열리던 ‘TRM+’ 회의와 관련해 규정을 마련하는 등 제도를 체계화하는 데도 합의했다. 


원안위는 “3국은 10년간 한번도 중단되지 않고 ‘동북아 원자력안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협력을 유지해온 것은 국제사회에서 매우 모범적인 사례임에 공감했고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긴밀하게 협력할 것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