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학과 뇌과학, 마케팅을 혁신할 10명의 청년 과학자

2018.11.12 13:39
-사진제공 한국연구재단
-사진제공 한국연구재단

세계가 주목하는 성과를 내는 데에 ‘나이’는 중요하지 않았다.

 

차세대 공개키 암호시스템을 설계한 공학자, 암 예방 관리 방안을 연구한 영양학 전문가,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에 대한 융합기술을 연구한 산업공학자, 목표의 동기 부여 요인을 밝힌 마케팅학 박사 등 10명의 40세 이하 신진연구자들이 세계적 수준의 연구 역량을 갖춘 ‘올해의 신진연구자’로 12일 선정됐다.


한국연구재단과 학술연구 전문 국제 출판사인 엘스비어는 자연과학과 공학, 생명과학, 인문사회 분야에서 전도유망한 한국 신진 연구자 10명을 공동 발굴해 올해의 신진연구자로 선정하고 12일 오전 11시 한국연구재단 대전청사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두 기관은 학술적 영향력이 큰 연구를 수행한 젊은 연구자를 발굴하기 위해 작년부터 ‘올해의 신진연구자’를 선정하고 있다. 작년 7명을 선정한 데 이어, 두 번째 해인 올해 10명의 수상자를 선정했다.


자연과학과 공학 분야에서는 서재홍 한양대 교수(37), 왕동환 중앙대 교수(37), 유창현 이화여대 교수(36), 정재웅 경희대 교수(35), 최준일 포스텍 교수(36)가 선정됐다. 서 교수는 수학자로 차세대 공개키 암호시스템을 설계했고 왕 교수는 유기전자소자 원천기술을 개발해 올해 선정자 중 가장 많은 3397회의 피인용을 기록했다. 유 교수는 극지역 온도변화 기작을 분석했고, 정 교수는 태양전지용 유무기 소재를 연구했다. 최 교수는 거대 다중 안테나 무선통신시스템을 개발했다.


생명과학 분야에서는 김성연 서울대 교수(33), 정효성 협성대 교수(35), 제유진 경희대 교수(39)가 선정됐다. 뇌과학자이자 최연소 선정자인 김 교수는 불안에 대한 연구를 수행했고 정 교수는 항암치료제 연구를, 제 교수는 암 예방 영약역할을 연구했다. 인문사회에서는 목표의 동기부여를 연구한 구민정 성균관대 교수(39)와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융합연구를 한 윤장혁 건국대 교수(39)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성연 교수는 “세계적 학자가 되도록 격려하는 것으로 알고 연구에 전념해  인정 받는 신경과학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최다 논문 피인용을 기록한 왕동환 교수는 “미래 에너지원 확보와 소자 핵심 기술 개발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를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인문사회분야 수상자인 구민정 교수는 “인문사회 연구자들의 연구비 및 과제 수행 기회가 늘면 좋겠다”고 소망을 말하기도 했다.


논문 인용분석을 공동으로 진행한 지영석 엘스비어 회장은 “유능한 젊은 연구자들이 호기심을 바탕으로 끊임없이 질문해 국제 수준의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게 지원하고 싶다”고 축하에서 밝혔다.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은 “노벨상 수상자의 업적은 30대 후반에 핵심연구를 시작해 50대에 완성한다”며 “한국 연구자들이 마음껏 역량을 펼치고 세계적 성과를 내도록 연구환경을 계속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연구재단은 1979년 1월 1일생 이후 출생한 한국 국적자로서 국내 연구기관에 소속한사람을 대상으로 학술연구논문 피인용실적을 분석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학술논문인용 정보인 스코퍼스 DB와 한국연구재단의 한국연구자정보(KRI) DB를 이용해 상위 1%에 드는 논문 수와 피인용수, 연구를 실질적으로 이끈 제1저자 논문 수 등을 고려한 후보군을 추렸다. 이후 전문가의 심의를 더해 최종적으로 자연과학 및 공학 5명, 생명과학 3명, 인문사회 2명 등 모두 10명을 선정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