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현생인류 最古 동굴벽화 기록 깨졌다

2018년 11월 08일 03:00
이미지 확대하기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 동쪽 동굴에서 발견된 세계 최고(最古) 벽화의 일부. 소를 닮은 동물이 그려져 있다. 아래 선명한 그림과 위 희미한 그림 등 세 마리 소 그림 바로 옆에서 연대를 측정한 결과 약 4만 년 전 작품임이 밝혀졌다. -사진 제공 Luc-Henri Fage/네이처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 동쪽 동굴에서 발견된 세계 최고(最古) 벽화의 일부. 소를 닮은 동물이 그려져 있다. 아래 선명한 그림과 위 희미한 그림 등 세 마리 소 그림 바로 옆에서 연대를 측정한 결과 약 4만 년 전 작품임이 밝혀졌다. -사진 제공 Luc-Henri Fage/네이처

숲이 울창한 인도네시아 섬 끝 동굴에서 5만2000년 전 자신의 손바닥 그림을 벽에 남긴 ‘구석기 예술가’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현생인류(호모사피엔스)가 남긴 가장 오래된 동굴벽화의 기록이 깨졌다. 호주 그리피스대와 인도네시아 반둥공대, 인도네시아 국립고고학연구소 공동연구팀은 보르네오섬 동쪽 칼리만탄 지역의 동굴에서 발견된 벽화의 연대를 측정한 결과를 ‘네이처’ 7일자에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손바닥을 벽에 대고 입으로 염료를 뿜어 손의 윤곽을 새기는 ‘손바닥 스텐실’은 최고(最古) 5만2000년 전에, 소로 추정되는 동물을 그린 그림은 최고 4만 년 전에 그려졌다. 각각 기존에 알려진 가장 오래된 벽화보다 1만2000년, 5000년씩 빠른 것이다.

 

연구팀은 칼리만탄 지역에 흩어진 석회동굴 6곳에 그려진 13개 그림 부근에서 15점의 탄산칼슘 시료를 얻은 뒤 우라늄-토륨 방사성 연대측정법을 이용해 연대를 측정했다. 땅에서 출토돼 지층 정보를 참고할 수 있는 석기 등 유물과 달리, 벽화는 연대를 직접 측정하기 어려워 벽면에 쌓인 탄산칼슘(석회암의 주성분)의 연대로 그림의 나이를 추정한다.

 

이미지 확대하기같은 지역 동굴에서 발견된 손 스텐실. 가운데 보라색 진한 부분은 약 2만 년 전에, 주변의 붉은색 엷은 부분은 약 4만 년 전에 그려졌다. 부근에서는 최대 5만 2000년 전에 그려진 스텐실도 발견됐다. - 사진 제공 Kinez Riza/네이처
같은 지역 동굴에서 발견된 손 스텐실. 가운데 보라색 진한 부분은 약 2만 년 전에, 주변의 붉은색 엷은 부분은 약 4만 년 전에 그려졌다. 부근에서는 최대 5만 2000년 전에 그려진 스텐실도 발견됐다. - 사진 제공 Kinez Riza/네이처

가장 오래된 그림 외에, 다양한 연대의 그림도 나왔다. 약 25km 떨어진 리앙방텡 동굴에서는 보라색 염료를 이용해 손바닥과 나무 등이 그려졌는데, 이곳은 약 2만 년 전에 그려진 것이었다. 한 동굴에서 2만 년 이상의 간격을 두고 서로 다른 인류가 ‘작품 활동’을 한 경우도 있었다(위 사진). 이형우 전북대 고고문화인류학과 교수는 “여러 차례에 걸쳐 인류가 점유하며 작품을 남겼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발견으로 예술의 역사가 크게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프랑스의 쇼베, 라스코 등 교과서에 등장하는 동굴벽화는 대개 1만~3만 년 전 그림이다. 2012년 스페인 엘 카스티요 동굴에서 약 3만5000~3만7000년 전 손바닥 스텐실과 동물 그림이 나와 최초의 동굴벽화 기록이 깨졌다. 이때까지만 해도 남부 유럽에서만 오래된 벽화가 나와 예술의 고향이 유럽이라는 주장이 건재했다.

 

하지만 2014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의 동굴에서 엘 카스티요와 거의 비슷한 시기의 스텐실과 동물 그림이 나오며 “예술은 세계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태어났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술라웨시는 이번 논문이 나온 보르네오섬 칼리만탄과는 좁은 바다를 사이에 둔 곳이다. 두 연구를 모두 이끈 맥심 오버트 그리피스대 교수는 “두 지역은 7만3000년 전쯤 인도네시아 지역에 도달한 현생인류가 호주로 가던 길목이었다”며 “그 한참 뒤 인류가 그림을 남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지 확대하기4만 년 전 가장 오래된 구상화 부근 설명 그림. 그림 위치와 탄산칼슘 시료 채취 위치가 나와 있다. 부근 손 스텐실도 비슷한 연대다. - 사진 제공 네이처
4만 년 전 가장 오래된 구상화 부근 설명 그림. 그림 위치와 탄산칼슘 시료 채취 위치가 나와 있다. 부근 손 스텐실은 다른 연대다. - 사진 제공 네이처

올해 2월에는 스페인 라파시에가 동굴 등에서 발견된 새 동굴벽화의 일부분이 약 6만5000년 전 그려진 것으로 확인돼, 현생인류가 아닌 네안데르탈인이 그렸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예술은 현생인류 고유의 업적’이라는 주장도 깨진 것이다. 

 

이형우 교수는 “유럽과 동남아시아라는 먼 지역에서 손 스텐실과 동물 등 거의 비슷한 그림이 그려진 것은 문화적 전파에 의한 게 아니라 각지에서 자체적으로 등장했을 가능성을 한층 높여주는 발견”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하기이번에 가장 오래된 동굴벽화가 발견된 보르네오 섬의 동 칼리만탄 지역. -사진 제공 Pindi Setiawan
이번에 가장 오래된 동굴벽화가 발견된 보르네오 섬의 동 칼리만탄 지역. -사진 제공 Pindi Setiawan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