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과학 읽어주는 언니] 질소발자국을 아시나요

2018년 11월 08일 16:35

 

 

질소화합물은 질소와 다른 원소의 화합물이다. 질소는 다른 물질과 잘 반응하지 않는 안정한 물질이지만, 질소화합물은 화학반응을 통해 유해물질을 생성한다.

 

질소산화물(NOX)의 한 종류인 이산화질소는 햇빛과 반응해 오존과 초미세먼지(PM2.5)를 만들어 스모그를 일으킨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는 질소산화물을 1군 발암물질로 분류했다. 공장과 자동차, 선박, 비행기의 배기가스 등에서 나온다. 토양에서 강과 바다로 유출된 질산성질소(NO3-)는 조류의 먹이가 돼 녹조현상을 일으킨다. 

 

1995년부터 2005년까지 10년 동안 전세계 단위면적 당 질소화합물 배출량은 연간 1.05t에서 1.25톤으로 약 19%나 증가했다. 

 

이미지 확대하기과학 읽어주는 언니 제공
일러스트 우아영 기자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2012년 처음 등장한 개념이 바로 ‘질소발자국’이다. 탄소발자국과 마찬가지로 개인이 생활과 소비활동을 할 때 배출되는 질소의 양을 뜻한다. 2010년 기준 한국인의 1인당 연간 질소 배출량은 36㎏이다.

 

질소화합물은 얼마나 위험할까. 이산화탄소는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여섯 가지 온실가스 중에서 전체 배출량 중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크다. 따라서 연구가 많이 이뤄졌고, 위험성에 대한 대중의 인식도 높다. 그에 비해 질소화합물 계열인 아산화질소는 온실가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6%에 불과해 위험성에 대한 인식이 낮다. 하지만 아산화질소는 이산화탄소보다 대기 중에 오래 머물기 때문에, 같은 양을 기준으로 했을 때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이 300배 가량 더 크다.

 

이산화탄소 자체는 인체에 무해한 반면, 질소화합물은 직접적으로 공기와 물, 그리고 토양을 오염시키는 유해물질이다.

 

이미지 확대하기과학 읽어주는 언니 제공
일러스트 우아영 기자

분석 결과 2010년 1년 동안 전세계 188개국에서 배출한 질소의 총량은 약 1억8900만t이었다. 그 가운데 85.2%는 산업과 농업 분야에서 배출됐고, 나머지는 소비자들이 배출한 쓰레기에서 나왔다.

 

대안은 결국 소비자들의 관심과 실천이다. 물론 이를 위해서는 상품별 질소발자국을 계산할 수 있어야 하고, 표시제도 만들어야 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