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반도체시장 성장세 꺾인다…"4분기 전망치 6%"

2018.11.02 08:15

IC인사이츠 업황 보고서…"메모리시장 부진이 주 요인"

 

올해 4분기 전 세계 반도체시장 성장률이 모처럼 한자릿수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는 2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올 4분기 반도체 시장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증가하는 데 그칠 것"라면서 "급격한 성장 둔화"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올해 들어 1분기와 2분기에는 반도체 시장 매출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3%와 22%나 늘어났으나 3분기에 증가율이 14%로 떨어진 데 이어 4분기에는 더 낮아질 것으로 추정됐다.

 

보고서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부진이 전체 반도체 시장 성장의 '역풍'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최근 급성장세 이후 '냉각 기간'에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반도체 1위 업체인 삼성전자[005930]도 지난달 31일 올 3분기 실적 발표를 하면서 4분기 전망에 대해 "반도체 사업은 비수기에 진입하면서 실적이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다만 내년 전망에 대해서는 "1분기는 계절적 영향에 따라 메모리 시장의 업황이 다소 둔화할 수 있지만 이후 서버와 모바일용을 중심으로 한 수요 증가세로 수급 상황은 안정될 것"이라고 낙관했다.

 


연합뉴스 제공
 
[자료 출처 = IC 인사이츠 웹사이트]

/연합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