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에 김명희 생명硏 책임연구원

2018년 10월 31일 00:00
이미지 확대하기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31일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11월 수상자로 김명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대사제어연구센터 책임연구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단백질 합성 효소복합체의 항 감염 면역조절 기능을 규명하고 메르스와 에볼라 등의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한 공로다.

 

인간을 포함한 고등생물은 세포 안에 단백질 합성에 필수적인 20종의 효소를 갖고 있다. 이 가운데 9종의 효소는 세포질 내에서 단백질 합성 효소복합체를 이루고 있다. 지난 30여 년 동안 전 세계의 많은 연구자가 효소 복합체의 형성과정과 기능을 연구했지만 명확한 해답을 내놓지 못했다.

 

김 책임연구원은 단백질 합성 효소 복합체가 바이러스 감염과 같은 긴급 상황에 관여 할 뿐아니라 세포의 항상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가설을 제시했다. 그는 결국 효소복합체가 독감 같은 RNA 바이러스를 즉각적으로 인식해 항바이러스 면역반응의 일으키는 핵심 역할을 하는 것을 밝혀냈다.

 

김 책임 연구원은 “바이러스 감염으로 면역시스템이 망가져 많은 사람이 고통받고 있는 상황이다”며 “향후 다른 구성 요소들의 기능이 밝혀지면 인체 친화적인 항바이러스 감염 치료제가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우리 몸에 존재하는 효소 복합체 등을 이용하면 인체 거부반응이 적은 약물을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은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자를 매월 1명씩 선정해 발표한다. 과기정통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 원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12월에 개최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