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상산젊은수학자상’에 백형렬 KAIST 교수

2018.10.28 12:00
KAIST 제공
2018 상산젊은수학자상을 수상한 백형력 KAIST 교수가 지난 5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KAIST 제공

 

KAIST는 28일 자교 내 백형렬 수리과학과 교수가 대한수학회가 주관하는 ‘2018년 상산젊은수학자 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상산젊은수학자 상은 박사학위 취득 후 5년 이내의 우수한 성과를 낸 신진 연구자에게 주어진다. 백 교수는 저차원 위상수학, 기하위상수학, 기하군론 등의 분야에서 활발히 연구하고 있다. 특히 박사학위 연구로 쌍곡곡면군을 완전히 특정짓는 새 기준을 발견하고 이를 토대로 3차원 쌍곡다양체군의 성질에 대한 추론을 제시했다.

 

또 올해 들어서는 에릭 샘퍼튼 미국 산타바바라 캘리포니아대 수학과 교수와 함께 ‘그룹의 불변 원형 순서들로 이뤄진 위상공간이라는 주제의 논문을 유럽수학회에서 발간하는 국제학술지인 ‘그룹, 지오메트리, 다이나믹스’에 발표하기도 했다.

 

이번에 상을 수상한 백교수는 기하위상수학 분야를 주도할 연구자로 주목받게 됐다. 지난 5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백 교수는 “큰 상을 주셔서 무척 기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좋은 연구로 보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백형렬 교수는 KAIST 수리과학부를 졸업한 후 미국 코넬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2년 6개월 동안 독일의 본대에서 연구원으로 재직했다. 2017년 KAIST 교수로 임용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