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국감]과학문화 창달하랬더니…업체 돈뜯고 성매매한 창의재단 간부들

2018.10.23 15:05
이미지 확대하기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과학창의재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인 한국과학창의재단 전 간부 3명이 성매매 혐의로 징계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앞서 올해 8월 서은경 전 창의재단 이사장이 연구비 부정 사용 의혹으로 취임 99일 만에 사퇴한 데 이어 이번 사건이 불거지면서 창의재단의 도덕성 제고를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이 창의재단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찰은 올해 7월 A 전 단장과 B 전 실장, C 전 팀장의 성매매 혐의와 A 전 단장과 B 전 실장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불구속 기소 통보를 했다. 창의재단은 A 전 단장을 해임했고, B 전 실장과 C 전 팀장에 대해서는 각각 정직 3개월과 정직 1개월의 징계를 통보했다. 현재 B 전 실장과 C 전 팀장은 다른 부서에서 재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공문에 따르면 A 전 단장과 B 전 실장, C 전 팀장은 2015년 3월 서울 강남의 한 호텔 지하 유흥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신 뒤 호텔에서 성매매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에도 C 전 팀장은 2016년 5월 성매매를 했고, A 전 단장과 B 전 실장 역시 2016년 12월 성매매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창의재단이 주관했던 창조경제박람회 행사 관련 업체들이 이들의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보고 있다.

 

2016년 7월 A 전 단장과 B 전 실장은 ‘2016 창조경제박람회’의 운영 위탁기업 대표 D 씨로부터 유흥주점 접대를 받고, D 씨에게 같은 달 현금 145만 원을 해당 유흥주점 주인 계좌로 송금하도록 지시한 뇌물 수수 혐의를 받았다. A 전 단장의 경우 앞서 2013년 3월과 4월에도 동 행사 관련 기획사 대표 E 씨로부터 술값 변제용으로 각각 219만 원과 290만 원을 수수한 혐의도 밝혀졌다.


윤 의원은 “정부로부터 1000억 원이 넘는 출연금을 전액 지원받는 한국과학창의재단의 도덕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땅에 떨어진 재단의 도덕성을 세우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 큰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창의재단은 과학 문화 확산과 인재 육성을 위한 과기정통부 산하기관으로 중소기업벤처부, 교육부로부터 올해 출연금 총 1095억6000만 원을 지원 받았다. A 전 단장이 이끌었던 사업단의 예산은 626억6000만 원에 달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