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유해가스 일산화탄소를 치료제로 쓴다

2018년 10월 11일 17:02
이미지 확대하기일산화탄소 방출 제어 가능한 주사형 및 접착형 수화젤 패치 치료제 제조법. GIST 제공
일산화탄소 방출 제어 가능한 주사형 및 접착형 수화젤 패치 치료제 제조법. G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유해가스로 알려져 있는 일산화탄소를 이용해 각종 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이은지 광주과학기술원(GIST) 신소재공학부 교수팀은 일산화탄소 방출 양과 속도를 제어할 수 있는 의료용 수화젤을 개발해 효과적인 세포보호 및 항염증 효과를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수화젤이란 다량의 물을 흡수할 수 있는 생채재료 물질이다.

 

일산화탄소는 체내 조직의 산소공급을 차단하고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미처 두통, 경련, 구토를 유발하고 심지어 사망에 이르게 한다. 10~500ppm정도의 적은 농도는 염증 작용을 억제하고 혈관이완, 세포 손상 억제 등의 기능을 나타낸다. 유전자나 단백질의 변형을 유도하는 활성 산소의 형성을 억제하기 때문이다.

 

이런 장점을 살려 일산화탄소를 치료제로 사용하려는 노력이 있었으나, 환부에만 적절한 농도로 일산화탄소를 공급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

 

연구진은 단백질의 기본 원료인 아미노산 화합물에 일산화탄소 방출 분자를 결합, 그물망 모양의 나노섬유를 제작, 일산화탄소를 원하는 분량만큼만 방출할 수 있는 수화젤 주사 및 패치제를 만들었다. 특히 환부에 접착하는 수화젤 패치는 아미노산 화합물을 보다 튼튼하게 만들고 접착성도 높여 일산화탄소의 전달 및 치료 효과를 높였다.

 

이 교수는 “이 연구는 일산화탄소 갓를 치료제로 이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수화젤 패치 개발의 첫 사례”라며 “앞으로 다양한 가스 치료제 개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연구 성과는 재료과학분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9월 25일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