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치료 가능한 새로운 원리 찾아냈다

2018.10.04 09:00
노화 치매환경에서 ASM 증가로 인한 뇌혈관장벽 손상 기전을 나타낸 모식도. 경북대 제공.
노화 치매환경에서 ASM 증가로 인한 뇌혈관장벽 손상 기전을 나타낸 모식도. 경북대 제공.

 

나이가 들면서 치매 등 퇴행성 뇌질환을 호소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최근 퇴행성 뇌질환의 원인 중 하나로 뇌혈관장벽의 손상이 꼽힌다. 뇌혈관장벽은 뇌로 들어가는 각종 유해물질을 걸러주는 여과장치 역할을 하는데, 이것이 손상되면 뇌신경세포가 보호를 받지 못해 인지기능이 차츰 낮아진다.

 

국내 연구진이 퇴행성 뇌질환 환자의 뇌혈관 손상 원리를 밝혀냈다. 경북대 의학과 배재성·진희경 교수팀은 인체내 성분인 ‘산성 스핑고마이엘리네이즈(ASM)’가 뇌혈관장벽 손상과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다고 4일 밝혔다. 노화 치매의 치료와 예방법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지 기대된다. 

 

최근 뇌혈관장벽의 손상이 퇴행성 뇌질환의 원인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지만 막상 왜 손상이 일어나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았다. 연구진은 65세 이상 고령의 인간 혈장, 그리고 노화 동물모델의 혈장과 뇌조직을 분석한 결과 ASM의 비정상적 증가가 뇌혈관장벽을 구성하는 ‘뇌혈관내피세포’와 관계가 크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이를 알아보기 위해 세포의 투과성을 높이는 ‘카베올래’를 이용했다. 이 단백질 제재를 이용하면 뇌혈관장벽의 투과성도 증가한다. 이 약품을 투여한 실험동물은 뇌조직 내 혈장 단백질이 비정상적으로 유출됐으며, 신경세포 및 신경조직의 손상을 유발하여 기억력이 감퇴됐다. 그러나 ASM 생성이 억제된 노화 동물모델은 이와 반대로 뇌혈관장벽의 투과성이 낮아져 기억력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 실험결과가 ASM의 억제를 통한 퇴행성 뇌질환의 치료나 예방법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 교수는 “이번 연구는 뇌혈관장벽을 조절하고 퇴행성 뇌질환을 치료할 수 있다는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며 “ASM을 제어할 수 있는 약물을 개발 중으로 다양한 퇴행성 뇌질환 치료 신약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뉴런(Neuron) 9월 28일자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