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 애매한 정보올림피아드 분리 운영된다

2018.09.26 16:12
 

영재발굴과 소프트웨어 인식 확산이라는 목적이 혼재해 혼란을 줬던 ‘한국정보올림피아드’가  내년부터 두 대회로 분리 개최된다.  국제정보올림피아드 대표선수 선발 과정만 한국정보올림피아드라는 명칭을 쓰고 알고리즘과 아이디어를 활용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공모 대회는 한국코드페어라는 이름을 쓰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이런 내용을 담은 ‘한국정보올림피아드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2019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정보올림피아드라는 명칭은 한국정보과학회가 운영하는 국제정보올림피아드 대표 선발과 교육 과정, 또 과기정통부가 주최하는 경시대회와 공모전 형태의 행사에 모두 사용되면서 혼선을 줬다.  그 과정에서 정보올림피아드 대회 내용이  학교 교육에 비해 수준이 매우 높아 사교육을 키운다는 지적이 있었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지적을 받고 ‘정보올림피아드 발전을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공청회를 통해 교사와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해 새로운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개선방안에 따르면 ‘한국정보올림피아드’란 명칭은 앞으로 국제정보올림피아드 교육생 선발 교육과정에만 사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가 주최하는 경시 및 공모 대회의 명칭은 ‘한국코드페어’로 변경된다. 대신 국제정보올림피아드 한국대표 교육 선발 과정에는 알고리즘 시험 응시를 통해 교육생으로 선발되는 과정이 신설된다.

 

한국코드페어는 경시부문에는 초중학생이 참여할 수 있는 ‘알고리즘 대회’를 종목에 포함키로 했다. 공모부문은 현재 개최되고 있는 다양한 사회현안을 해결하는 자유주제 부문 외에 주어진 과제를 기간 내 해결하는 해커톤 방식의 지정과제 종목을 신설한다.
​​
과기정통부는 “초중등학교 소프트웨어 교육 필수화에 따라 인식 확산을 위한 새로운 역할이 요구되고 있다”면서 “소프트웨어 개발에 능력과 흥미가 있는 학생들이 창의적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