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사람 냄새나고 소외없는 포용적 디지털 시대로의 도약"

2018년 09월 13일 18:00

‘사람 중심의 디지털 커뮤니티로의 도약’
아시아 지역 정보통신방송장관들이 모여 4차 산업혁명 시대 필요한 포용적 디지털 정책을 논의하고 협력을 추진하는 2018년 정보통신방송장관회의가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10개국 중 9개국과 네팔, 부탄을 포함해 11개국 장차관이 참석해 지역 내 협력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정보통신방송장관회의는 2005년 시작해 올해로 14회째를 맞았다. 아시아 지역 국가를 대상으로 국제적인 디지털 변혁 논의를 주도하는 국제적인 과학 외교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아세안 지역 및 네팔, 부탄의 서남아시아 지역은 한국과 지리적으로 가까울 뿐만 아니라, 비교적 낮은 연령층과 거대한 소비시장을 보유해 새로운 협력적 파트너로서의 잠재성을 인정받고 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개회식에서 “아시아 지역 국가들과 ‘사람중심’의 비전을 공유하고 새로운 디지털 경제 시대의 동반자로서 협력의 기반을 구축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장관들은 ‘디지털 변혁의 미래’와 ‘디지털 시대의 사회적 포용성 향상’을 주제로 정보통신기술(ICT) 발전이 모든 사람에게 이로운 변혁이 되도록 하기 위한 정책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2개국 장·차관들은 이날 폐회식에서 ‘사람 중심의 디지털 공동체로의 도약’을 향한 정책 공유 및 발전적 협력 강화에 합의하고 이를 내용으로 한 2018년 서울선언문을 채택했다.  각국은 선언문에서 국민의 삶의 질을 제고하기 위해 사회‧경제 전반의 새로운 단계로의 발전이 필요함을 인식하고, 이를 위해선 ICT 활용과 발전을 공유해 나가는 ‘사람 중심의 디지털 커뮤니티’를 만들 것을 지지했다. 참석자들은 또 ICT의 지속적 발전을 통해 신산업 생태계를 일구고 실업·기후변화·재난관리 등 전 세계적 과제를 극복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또 디지털 경제 시대를 맞아 양극화와 사이버 보안 위협 등 문제에서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협력키로 했다. 

 

 


박근태 기자

kunta@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