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4호기 수동 정지…원안위 조사

2018.08.30 00:00
한울 원자력발전소 전경이다-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제공
한울 원자력발전소 전경이다-한국수력원자력 홈페이지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는 30일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발전소 4호기가 작동과정에서 동시에 시행해야 하는 일부 정기검사 항목을 완료하지 못해 수동 정지한 후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한울4호기는 지난 7월 20일 재가동에 들어간 뒤 정기검사 후 진행해야 하는 11개 후속검사 항목 중 출력상승시험 등 10개는 모두 정상 완료된 상태다. 하지만 ‘주급수 계통 검사’란 항목을 통과하지 못해 가동을 정지했다고 원안위는 밝혔다. 주급수 계통 검사는 터빈으로 작동하는 주급수 펌프 2대의 성능을 살펴보는 과정이다. 원안위는 펌프 2개 중 1개가 유량 조건이 형성되지 않아 마무리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펌프의 유량이 형성되지 않는 원인을 배관에 연결된 밸브 속 디스크의 움직임 이상으로 보고 있다. 원안위가 요구한 기한인 오는 31일까지는 조치가 어렵다고 판단했고 원자로를 수동정지한 뒤 재정비를 수행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원안위는 “주급수 펌프는 증기발생기에 물을 공급하는 펌프로 원자로의 안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정상운전 중 고장 날 경우 출력감소를 포함해 발전정지를 유발할 수 있는 설비”라고 설명했다.

 

원안위는 유량이 형성되지 않은 원인 조사할 계획이다. 한수원의 재발방지대책 등의 조치가 적절하다고 판단될 경우, 재가동을 승인하고 주급수 펌프의 성능을 다시 검사할 예정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