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작물, 막연한 불안감보다 현실을 직시해야"

2013년 09월 13일 05:00

 

 

  언제부터인가 수입 가공 농산물로 만든 식제품에 들어가는 곡물이 유전자변형(GM) 농산물인지 확인하는 버릇이 생겼다.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생명공학 연구 분야에서도 GM 농산물은 여전히 ‘뜨거운 감자’다. 안전성이 제대로 평가되지 않아서 불안하다는 목소리가 더 큰 것도 사실이다. 

 

  12일부터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바이오산업 국제행사인 ‘바이오 코리아 2013’ 강연을 위해 방한한 제리 옐리 국제생명과학회(ILSI) 회장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만났다. 그는 이 같은 GM 작물 논란과 관련해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꺼냈다.

 

  “1930년대 옥수수 종자 혁신으로 미국의 옥수수 수확량이 ha당 1.2t에서 현재 9.7t으로 비약적으로 늘었습니다. 식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농경지를 늘릴 수 없으니 생산성을 높이는 방법을 택한 것이죠. 재미있는 점은 당시 개발된 교배종 옥수수가 GM 작물이 아니고 전통 육종 방식이었음에도 사람들이 불안에 떨었다는 점입니다. 사람들은 낯선 기술에 막연한 두려움을 갖기 마련입니다.”

 

  옐리 회장이 몸담은 ILSI는 정부와 민간 과학자들이 모여 식품 안전성, 독성학, 지속가능 농업 등을 연구한다. 그는 기후변화로 인해 화학비료나 농약을 쓰지 않고도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지속가능한 농업 기술 개발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옐리 회장은 “기후변화를 기정사실로 인정해야 한다면 앞으로 생명과학자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2050년이 되면 세계 인구는 90억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중산층이 늘어나는데 이에 따라 옥수수, 밀과 같은 곡물 소비도 크게 증가한다. 

 

  그는 “산술적으로 인구 증가 수요에 맞추려면 곡물 생산량을 매년 2.4%씩 늘려야 하는데 실제로는 매년 0.5% 증가하고 있다”며 “지구상에 먹거리가 넘쳐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현실을 인정한다면 1930년대 옥수수 사례처럼 신기술에 대해 막연히 불안해하는 것만큼 연구자들의 성과와 파급효과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는 얘기다. 

 

  옐리 회장은 “GM 작물이 처음 재배되기 시작한 1996년 이후 누적된 재배 면적만 따져도 이미 1억 7000만 ha에 이른다”며 “신기술에 대한 신중함과 함께 연구자들의 성과가 사회에 긍정적으로 뿌리내리려면 무엇보다도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부, 민간, 학계 전문가들이 수시로 모여 점검하고 개선 사항을 투명하게 찾아내야 한다는 것이다.


bbeom@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관련 태그 뉴스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