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 태풍 솔릭 한반도 접근...대규모 피해 우려되는 이유

2018.08.22 14:02

[실시간] 태풍 예상 진행상황

지난 2012년 태풍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제19호 중형급 태풍 ‘솔릭’이 상륙을 앞두고 있다. 한반도 대부분의 지역이 태풍 진행 방향의 오른쪽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큰 피해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22일 “태풍 솔릭은 중심기압이 950hPa(헥토 파스칼), 풍속이 43m의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서북서진해 23일 새벽 전남해안 상륙할 것”이라며 “태풍의 오른쪽 반원 사정권에 위치해 예상을 뛰어넘는 강풍과 바람을 몰고 올 수 있다”고 밝혔다.
 

월 22일 오전 11시기준, 제 19호 태풍 솔릭의 위치로 제주도로 북상하고 있다.-어스널스쿨 화면 캡쳐 제공
월 22일 오전 11시기준, 제 19호 태풍 솔릭의 위치로 제주도로 북상하고 있다.-어스널스쿨 화면 캡쳐 제공

기상청은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22일 밤부터 전국적으로 최대 순간 풍속 초속 20~30m 내외의 바람이, 전남 해안과 서해안 지역은 초속 약 40m(시속 약 144k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분석했다. 태풍의 오른쪽 반원에 직접 영향을 받는 전남과 서해안 지역의 피해 우려가 큰 이유다.


솔릭이 예상대로 북동쪽으로 빠져나간다면 한반도 대부분 지역이 태풍 진행 방향의 오른쪽에 위치하게 된다.  편서풍대인 한반도 상공에서는 태풍의 왼쪽보다 오른쪽에서 더 강력한 바람이 부는데 이를 ‘태풍의 위험반원’이라고 부른다.  한반도가 위치한 북반구에선 태풍의 오른쪽을 위험 반원, 왼쪽은 저항하는 힘이 작용한다는 의미로 가항 반원으로 구분한다.  북반구에서 서쪽에서 부는 바람으로 인해 태풍의 오른쪽 반경의 세기가 왼쪽보다 강해진다. 열대성 저기압인 태풍은 기본적으로 주변공기를 반시계방향으로 회전시키며 이동하는 데, 북반구에서는 편서풍이 영향으로 오른쪽 반원의 세기가 더 강해진다. 남반구에선 정반대의 상황이 관측된다.

 

노유진 기상청 예보분석팀 예보관은 “태풍을 2차원 원반이라고 가정할 때, 약 3시에서 6시 부채꼴지역이 딱 한국위도에서 부는 편서풍대랑 일치해 그 세기가 배가 된다”며 “23일 새벽부터 한반도 서해와 남해 일부가 이곳에 위치하게 돼기때문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 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와 한반도를 지나는 시간을 나타냈다-기상청 제공
제 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와 한반도를 지나는 시간을 나타냈다-기상청 제공

 

이날 기상청이 제시한 솔릭의 예상 강수량은 전남, 제주도, 경남 서부, 지리산 부근 100∼250㎜다. 많은 곳은 400㎜ 이상 올 것으로 보인다. 서울, 경기, 강원, 충남, 전북 등 50∼100㎜, 경남 동부, 경북, 충북 30∼80㎜의 비가 23일부터 내릴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노 예보관은 “태풍의 강수량은 변수가 많아 평상시 비가 올때 사용하는 강수량 계산식으로는 가늠하기 어렵다”며 “계산보다는 과거 동급의 태풍의 영향을 기초로 예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태풍은 지난 2010년 9월 인천에 상륙한 제7호 태풍 '곤파스'와 2012년 8월 북한 황해도쪽으로 상륙한 '볼라벤'에 근거해 예상 강수량과 피해 규모를 예측하고 있다. 태풍 볼라벤으로 인해 6365억원, 곤파스로 1760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솔릭의 강풍 반경이 곤파스 때보다 1.67배로 넓고, 이동속도는 절반가량으로 느려 피해가 더 클 것이라는 평가다.

 

이번 태풍은 24일까지 한국에 영향을 주다가 동해를 거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남동쪽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노 예보관은 “한반도 육지에 상륙하면서 약해진 솔릭이 동해로 빠져나가면 다시 바다의 에너지를 받아 강해질 것”이라며 “블라디보스토크쪽 주민들도 솔릭의 경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링크 https://www.windy.com/?34.016,125.903,5,m:eBjajQv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