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 뇌종양 발병 부위 찾았다...“암 조직에서 먼 부위에서 최초 발생”

2018.08.02 03:00
GIB 제공
GIB 제공

수술 뒤 재발이 잦은 등 예후가 가장 나쁜 암인 악성 뇌종양(교모세포종)의 최초 발생 부위와 발병 원리가 국내 연구팀에 의해 처음 밝혀졌다. 기존에 생각하던 것과 전혀 다른 부위에서 암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져, 암을 효율적으로 조기 발견하고 치료하는 데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리란 기대다. 


교모세포종은 미국에서 암 사망률 4위에 오른 난치병이다. 특히 수술 등으로 치료한 뒤 재발률이 높아, 이 암이 혹시 실제로 암이 발달한 조직이 아니라 전혀 다른 조직에서 처음 발병하는 것은 아닌지 그 동안 논란이 많았다.

 

교모세포종의 발암 시작을 불꽃놀이에 비유한 그림. 암이 존재하는 부위가 아니라 멀리 떨어져 있는 뇌실하영역에서 시작함을 보여준다. -사진 제공 KAIST
교모세포종의 발암 시작을 불꽃놀이에 비유한 그림. 암이 존재하는 부위가 아니라 멀리 떨어져 있는 뇌실하영역에서 시작함을 보여준다. -사진 제공 KAIST

이주호 KAIST 의과학대학원 박사와 이정호 교수, 강석구 세브란스병원 교수팀은 2013~2017년 사이에 수술한 뇌종양 환자 28명을 대상으로 종양조직과 정상조직, 그리고 뇌 한가운데 있는 빈 공간이자 뇌척수액을 만드는 ‘뇌실’ 주변 조직 등 세 부위의 조직을 수집했다. 그 뒤 유전체 해독 기술로 암을 일으키는 돌연변이의 발달 과정을 추적, 최초 발병 부위를 가려냈다.


그 결과 교모세포종이 처음 시작되는 부위가 현재 종양이 발달한 조직이 아니라, 그로부터 멀리 떨어진 ‘뇌실하 영역’이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뇌실하 영역은 뇌실 중에서도 좌우 가장 끝부분인 측뇌실의 바깥쪽 벽 부근 조직을 의미한다. 연구팅은 이 부위의 세포에서 돌연변이가 생기고, 이 세포가 뇌실하 영역을 떠나 다른 부위로 이동할 경우 교모세포종이 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뇌실하 영역의 세포가 처음 교모세포종으로 진화하는 과정을 막으면 암 발생을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보고 치료약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이정호 교수는 “교모세포종의 원인을 파악하고 동물 모델 제작까지 성공했다”며 “환자에게서 찾은 것을 동물에 그대로 반영했기 때문에 여기서 치료를 할 수 있다면 임상까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암의 발병 원인과 과정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그 동안 연구자들은 암이 종양 조직이 있는 부위나 조직에서 발생한다고 생각해 왔다. 하지만 이번 연구로 전혀 다른 조직에서 발생해 조직을 옮겨 암이 될 수 있음을 알게 됐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1일자에 발표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