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한국형발사체 종합 연소시험 성공, 최대 고비 넘다

2018년 07월 05일 19:25
이미지 확대하기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7월 5일(목) 나로우주센터에서 시험발사체 인증모델의 세번째 연소시험을 진행됐다. 사진은 지난 6월 2차시험 당시의 모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5일 나로우주센터에서 시험발사체 인증모델의 세번째 연소시험을 진행됐다. 사진은 지난 6월 2차 시험 당시의 모습이다.- 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형 발사체가 시험 발사를 앞두고 마지막 테스트를 끝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5일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형 발사체 시험발사 전 종합 연소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밝혔다.

 

발사체는 체계개발모델(이하 EM)에 따라 성능시험, 종합 연소시험, 발사 단계를 차례로 거쳐 진행한다. 이중 종합 연소시험은 실제 발사와 동일한 환경에서 진행하는 최종 발사 전 마지막 시험으로, 이를 성공적으로 마치면 발사 성공에 가까운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판단한다.

 

지난 5월(1차) 30초, 6월(2차) 60초간 종합 연소시험을 수행했지만 모두 실제 비행시간을 넘기지 못했었다. 이번에 실시한 3차 75톤급 엔진 연소 시험에서는 실제 비행시간(140초)보다 약 10초가량 긴 154초 동안 엔진을 가동하는데 성공했다.

 

과기부는 실제 발사에 사용될 발사체 조립 역시 7월 현재 공정률 90% 수준에 도달했으며, 8월에 완성된 발사체 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라 밝혔다. 오는 10월로 예고된 한국형 발사체 첫 시험 발사를 앞두고 성능과 조립 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과기부는 2021년 개발 완료와 발사 성공을 목표로 한국형 발사체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 종합 연소시험 성공은 실제 발사할 발사체 모델과 대부분 동일한 성능을 시험한 점, 발사 환경과 동일한 절차로 수행한 점, 설계 당시 예측한 성능을 만족했다는 점 등에서 의미가 있다고 과기부는 밝혔다.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은 “한국형 발사체 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관문인 종합 연소시험을 문제없이 완료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세계 각국의 발사체의 첫 발사 성공률이 50%도 안 되는 현실 등을 고려, 실패율을 줄이도록 남은 시간 면밀히 준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승협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 발사체추진기관개발단장은 "이번 테스트는 발사체가 지상에 묶여 있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실제 시험 발사와 동일한 프로세스로 진행됐다"며 "현재 기술적으로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10월로 예정된 한국형 시험발사체 발사도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