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現 중3 수능 수학 문이과 통합 검토에 수학계 반발

2018년 07월 04일 17:44

문-이과 수준차…난이도 조정 등 유불리 존재 
수총 "문·이과 선택에 따라 가·나형 분리해야"

 

 

현재 중3 학생이 치를 2022학년도 수능에서 수학 과목을 문이과 구분 없이 통합하려는 정부 움직임에 수학계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교육부는 최근 2022학년도 수능에서 기존 문·이과에 따라 가·나형으로 분리 출제되는 수학 시험 방식을 변경, 계열 구분없이 공통형과 선택형(수능Ⅰ확률과 통계, 미적분 중 1개 과목)으로 치르게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수학계는 "문-이과의 학습 내용 차이를 무시하는 행위"라며 현행 방식을 유지할 것을 요구했다. 

 

이미지 확대하기이향숙 대한수학회 회장. - 뉴시스 제공
이향숙 대한수학회 회장. - 뉴시스 제공

대한수학회·대한수학교육학회·한국수학교육학회 등 11개 단체로 구성된 한국수학관련단체총연합회(수총)는 4일 성명을 내고 "2022학년도 수능에서 수학은 학생들의 인문사회계열 또는 이공계열로의 진학 선택에 따라 현재와 같이 가·나형으로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과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형의 출제범위는 현재와 같이 수학1, 수학2, 확률과 통계로, 이과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은 미적분, 확률과 통계, 기하로 유지하자는 것이다. 

 

문이과 진학생에게 필요한 수학 학습 수준에 차이가 있고, 과목간 난이도 조정의 어려움으로 논란이 일 우려도 있다. 수총은 "대학의 인문사회계열 진학생과 이공계열 진학생에게 요구되는 수학 관련 학습 내용과 수준의 차이는 분명하게 존재한다"며 "확률과 통계, 미적분중 1개 과목을 선택하는 경우 과목간 난이도 조정의 어려움이 있고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수총은 "미적분과 확률과 통계, 기하 과목은 모든 이공계열 진학생들이 배워야 할 기초과목으로 미래 이공계 인력의 기초실력 배양과 사고력 개발 등에 필요한 만큼 어느 하나를 선택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학 단일형 수능 구조 시안은 수능 수학영역에 절대평가를 도입하는 것과 같은 것으로, 수능 무력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는 수능을 통해 정시 비율을 적정화하자는 국민들의 요구와는 정반대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만큼 수학 단일형 수능 구조와 절대평가 도입 시도는 중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세희 기자

hahn@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