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힘 두 배” 진짜 근육 능가하는 인공 근육 나온다

2018년 06월 18일 18:40

국내 연구팀이 실제 인체 근육보다 빠르고 강한 인공 근육 섬유를 개발했다. 인체를 닮은 로봇 팔 등을 만들 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현택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박사와 안성훈 교수팀은 다른 형태로 변형된 뒤 특정 조건이 되면 다시 원래 형태를 회복하는 ‘형상기억합금’을 이용해 빛으로 움직이는 인공 근육 섬유를 만들었다. 


관건은 형상기억합금의 재료와 형태였다. 연구팀은 니켈과 티타늄을 가공해 머리카락 굵기의 100분의 1 수준인 약 25 µm(마이크로미터, 1 µm는 100만 분의 1m)의 다이아몬드형 격자를 만들었다. 이 격자는 온도가 변하면 크기가 줄어들거나 늘어났는데, 적은 에너지를 지니는 레이저 빛만으로 쉽게 조절 가능했다.

 

이미지 확대하기-사진 제공 스몰
-사진 제공 스몰

 

에너지는 적게 쓰지만, 변형률은 다른 합금보다 월등히 컸다. 전체 크기의 60%까지 크기를 변형시킬 수 있었다. 이는 기존 형상기억합금의 일반적 변형률 6%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변형률이 크면 인공 근육이 더 극적으로 구부러질 수 있어서 보다 효과적인 운동이 가능하다. 변형 속도도 빨라서, 1초에 1600번까지 초고속으로 수축과 이완을 반복할 수 있었다. 


연구 책임자인 안 교수는 “힘도 강해서 실제 근육을 이루는 근원섬유보다 약 2배 강한 힘을 발휘할 수 있다”며 “로봇과 구동기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나노 분야 국제학술지 ‘스몰’ 6월 7일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