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영수증 풀칠’ 비효율적 연구비 관리, 내년 초 사라진다

2018년 06월 18일 18:00

과기정통부, 17개 부처 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 구축 박차

 

과학기술 분야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에 참여하는 연구자들을 괴롭히던 ‘영수증 풀칠’이 다음 달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사라진다. 부처별로 제각각이던 연구비 관리 절차도 크게 단순해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개 부처 각각 따로 운영하던 연구비관리시스템을 내년 상반기까지 통합하기 위해 ‘범부처 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 추진단’을 발족한다고 18일 밝혔다. 

 

연구비통합관리시스템은 정부 연구개발(R&D) 사업을 진행하는 연구자의 숙원이었다. 그동안 과기정통부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R&D를 수행하는 17개 정부 부처가 각기 따로 연구비관리시스템을 만들어 운영해 왔다. 이 때문에 연구자들은 연구 과제를 수행할 때마다 각기 다른 항목과 시스템에 맞춰 연구비 서류를 작성하는 불편함을 겪어 왔다. 

 

이런 불편을 해소하고자 과기정통부는 작년부터 부처간 항목과 집행절차를 표준화했다. 현재는 통합관리시스템의 설계가 진행 중이며, 시스템이 완성되는 내년 상반기부터는 모든 부처가 과기정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의 관리시스템 두 개만을 사용해 연구비를 관리하게 된다. 교육부, 보건복지부, 기상청 등 12개 부처가 과기정통부 시스템을 이용하고, 환경부와 중소기업벤처부 등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시스템을 이용한다. 

 

시스템이 통합되면 ‘영수증 풀칠’로 대표되는 과도한 서류작업도 사라질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7월부터 연구비 종이영수증 제출을 폐지할 계획이다. 통합관리시스템이 완성된 내년 상반기 이후에는 다른 부처 R&D 사업에서도 영수증 제출이 폐지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기존 정보망과의 연계도 쉬워져, 과제 참여 때마다 내야 했던 종이서류도 제출을 생략할 수 있을 전망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