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조류인플루엔자(AI) 국제 공동연구로 예측한다

2018년 06월 04일 16:00
이미지 확대하기충북 괴산 소수면에 위치한 오리사육 농가에서 조류독감 의심 신고가 접수돼 관계자들이 오리를 땅에 묻고 있다. - 동아사이언스 제공
충북 괴산 소수면에 위치한 오리사육 농가에서 조류독감 의심 신고가 접수돼 관계자들이 오리를 땅에 묻고 있다. - 동아사이언스 제공

조류인플루엔자(AI) 유입을 사전에 예측하고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중국, 몽골, 러시아 등과 6년 동안 120억 원 규모의 대형 국제 공동연구가 추진된다. 아시아 각국 연구기관과 협력해 주요 AI 발생지의 시료를 확보하고, 이들 사이의 유전적 특성 차이를 밝혀 AI 변이 지도(아틀라스)를 구축하는 게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변이 분석 연구’ 계획을 4일 발표했다. 

 

AI는 국경을 넘어서 유행하는 대표적인 감염병이다. 새가 몸에 지니고 있는 AI 바이러스를 통해 전파되며, 사람을 포함한 다른 동물에게 전이되기도 한다. AI 바이러스는 외피의 단백질 종류에 따라 모두 144가지 변이로 나뉠 수 있다. 변이마다 다시 여러 종류의 세부 유형으로 나뉘기도 한다. 변이 및 세부 변이에 따라 감염 특성과 위험성이 천차만별로 다른데다, 지역적으로도 워낙 넓은 범위에 걸쳐 전파되기 때문에 한두 나라에서 독자적으로 연구하기 힘들었다.

 

이미지 확대하기경기도의 한 산란계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돼 시 관계자들이 중장비 등을 동원해 살처분한 닭을 옮기고 있다. 2018.01.04 - 사진 뉴시스 제공
경기도의 한 산란계 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돼 시 관계자들이 중장비 등을 동원해 살처분한 닭을 옮기고 있다. 2018.01.04 - 사진 뉴시스 제공

과기정통부는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한국 주도의 국제 공동연구를 계획했다. 지난해 9월 ‘바이오경제 혁신전략 2025’와 ‘AI·구제역 대응 범부처 연구개발 추진 전략’을 발표한 데 이어 이번에 구체적인 국제 공동연구 계획을 발표했다. 송창선 건국대 교수와 박현 원광대 교수가  연구 총 책임자를 맡아, 각각 AI 국내 유입 시뮬레이션 제작과 사람 전이 바이러스 유형 파악 연구를 한다.


과기정통부는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방역당국과 함께, 연구 결과가 방역체계를 강화하는 데 실제로 활용될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