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삼월인데 웬 눈?...“기온 낮아져, 봄비 대신 눈 온 것”

2018.03.21 16:07

절기상 춘분(春分)인 21일. 봄이 한창 다가오는 시기지만 도리어 매서운 추위와 함께 전국이 흐리고 내륙 곳곳에 눈이 내리는 상황이다. 특히 평소 눈이 드문 부산 등 남부 지방에 눈이 쏟아졌다.

 

왜 그럴까? 노유진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3월이라도 강수 확률이 있는 상황에서 추위가 닥치면 비 대신 눈이 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원 태백시 일원에 오전부터 눈이 내리고 있는 가운데 태백산국립공원 자락 중 하나인 함백산 가는 도로에 제설차량이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뉴시스 사진 제공
강원 태백시 일원에 오전부터 눈이 내리고 있는 가운데 태백산국립공원 자락 중 하나인 함백산 가는 도로에 제설차량이 제설작업에 한창이다. - 뉴시스 사진 제공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밤부터 21일 낮 12시까지 주요 지점 적설량은 대전 3.4㎝, 수원 1.6㎝, 전주 0.4㎝, 추풍령 9㎝, 신기(삼척) 6.8㎝, 금강송(울진) 5.7㎝ 등이다. 또 태백 5.5㎝, 대기리(강릉) 3㎝, 임계(정선) 2㎝의 눈이 내렸다.

 

현재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 경보가 내려졌다.  북 북동 산지·상주, 강원도 태백·강원 중부 산지·강원 남부 산지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강원도 동해시 평지·삼척시 평지, 경북 울진군 평지에도 대설 예비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적설량이 5㎝ 이상 예상될 때, 대설경보는 24시간 적설량이 2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3월 21일 대전의 상황. 추위와 함께 내륙 곳곳에 눈이 내렸다 - 전승민 기자 제공
3월 21일, 대전의 상황. 추위와 함께 내륙 곳곳에 눈이 내렸다 - 전승민 기자 제공

노 예보분석관은 “남쪽의 저기압과 북쪽의 고기압이 자리 잡으면서 동풍이 강하게 유입됐다”며 “(여기에) 대기 상층에 있는 차가운 공기가  머무는 가운데 북동풍이 더해져 기온이 크게 떨어진 한반도 동쪽과 남쪽에서 이례적으로 눈이 많이 내렸다”고 설명했다.

 

한반도 북쪽에 위치한 고기압이 시계방향으로 돌고 남쪽의 저기압이 시계 반대 방향으로 돌면서 지역에 차가운 성질의 동풍이 유입돼 강원도와 경상도 그리고 전라도 지역에 비 대신 눈이 쏟아졌다는 것이다.

 
절기상 춘분인 21일 부산 수영구의 한 주택가에 활짝 핀 목련이 봄비를 맞고 있는 가운데 황령산 정상 일대에 하얀 눈이 쌓여 대비되는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이날 부산지역 고지대 곳곳에 진눈깨비가 내리는 바람에 도로 8곳이 통제됐다.-뉴시스 제공
절기상 춘분인 21일 부산 수영구의 한 주택가에 활짝 핀 목련이 봄비를 맞고 있는 가운데 황령산 정상 일대에 하얀 눈이 쌓여 대비되는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이날 부산지역 고지대 곳곳에 진눈깨비가 내리는 바람에 도로 8곳이 통제됐다.-뉴시스 제공

 

부산 지역에 3월 하순에 눈이 온 것은 13년 만이다. 부산에서 기상관측을 시작한 1904년 이후 3월 하순 또는 4월에 눈이 내린 경우는 총 22차례가 있으며, 4월에 눈이 내린 경우는 총 8차례로 집계된 바 있다.

 

한편 기상청은 강풍이 누그러지면서 21일 낮부터는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은 12도, 수원 11도, 춘천 13도, 강릉 8도, 청주 11도, 대전 11도, 광주 11도, 부산 11도 등까지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노 예보분석관은 “서울 역시 1~3cm 까지 눈이 내리지만 쌓이는 곳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기압계가 풀리고 난 뒤, 내일부터는 바로 평년 수준의 온도를 회복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21일 경기 수원에 위치한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의 학생들이 눈이 오는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김진호 기자 제공

21일 경기 수원에 위치한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의 학생들이 눈이 오는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김진호 기자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