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 운전자도 카카오 차량용 인공지능 쓴다

2018.02.01 11:45

카카오 인공지능 기술을 기존 현대 자동차 운전자도 쓸 수 있게 된다.

 

카카오는 현대∙기아자동차와 함께 자사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아이(I)의 음성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한 '서버형 음성인식' 적용 차량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양사 멤버십 사이트인 블루멤버스와 레드멤버스에서 서버형 음성인식을 포함한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버형 음성인식은 카카오 I의 음성 엔진을 활용한 커넥티드카 기술이다. 음성 인식으로 목적지 검색과 맛집, 관광지, 정비소 등의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지난해 제네시스 G70에 처음 적용됐으며, 이번에 기존 출고 차량에도 확대 적용된다.

업데이트를 통해 서버형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현대차 모델은 ▲i30 ▲아반떼 ▲쏘나타 뉴라이즈 ▲i40 ▲그랜저 ▲코나 ▲아이오닉 PHEV 등이며, 기아차는 ▲K7 HEV ▲스팅어 ▲스포티지 ▲쏘렌토 등이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 제공

두 회사는 향후 추가 업데이트를 통해 카카오 I 적용 모델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서버형 음성인식 같은 커넥티드카 서비스는 사용 방법이 간단해 운전자에게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운행 환경을 만들어 준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입장에서 고객에게 꼭 필요한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편의성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