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와이파이 빨라질까… 용도제한 없는 주파수 무상공급

2018.01.22 20:00

정부가 1.6㎓(기가헤르츠)폭의 주파수를 오는 23일부터 대중에게 무상으로 공급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23.6㎓(기가헤르츠) 대역의 용도자유대역 주파수를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주파수는 통신용, 센서용 등 용도가 정해져 있다. 하지만 용도자유대역 주파수는 기업이나 연구기관 개발자들이 어떤 용도로든지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해상도가 높은 물체감지센서, 초고속 무선통신기술을 개발하는 등 다방면에 이용할 수 있다. 무선국 허가를 받거나, 경매 등을 통해 주파수를 할당받을 필요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단, 전파간섭을 피하기 위해 기기별 인증이 이뤄져야 사용할 수 있다.

 

이번에 공급되는 주파수는 특히 지하철, 고속철도 등 대중 교통수단의 무선 백홀(무선 기지국과 초고속인터넷 기간망을 연결하는 네트워크)로 쓰기에 적합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휴대전화 기지국 등을 이용해 무선인터넷을 서비스 해 왔지만 속도가 느리고 안정성이 떨어졌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초고속 통신을 구현하는 이동무선 백홀 기술인 ‘MHN(Mobile Hotspot Network)’을 이미 개발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 측은 이번에 공개되는 주파수로 무선 백홀이 구축되면 지하철, KTX 등의 와이파이 속도가 지금의 20∼100배로 빨라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2020년까지 정부는 싱크홀 탐지와 교통약자 버스승차 지원, 철도 무인 자율주행 등을 위한 주파수도 공급할 계획이다.

 

류제명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관련 기술규제를 혁신해 무선 인프라와 서비스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