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 아리랑 5호 발사 성공…“야간에도 관측 가능”

2013.08.23 14:09

 

[앵커멘트]

(남) 다목적 위성 ‘아리랑 5호’가 우주 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해 오늘 새벽 첫 신호를 보내왔습니다.

(여) 밤이나 악천후에도 한반도 구석구석을 촬영할 수 있는 첫 번째 전천후 위성이어서 활약이 기대됩니다.

이영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새벽 5시 35분. 한국의 네 번째 위성, 아리랑 5호의 신호가 포착됩니다. 숨죽이며 지켜보던 연구원들이 손뼉을 치며 환호합니다. 아리랑 5호가 대전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한 겁니다.

[인터뷰 : 임철호/한국항공우주연구원 부원장]
태양전지판의 전개, SAR 레이더(영상레이더)의 전개,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안테나의 전개와 같은 기본적인 세 가지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리랑 5호는 어젯밤 11시 39분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드네프르 로켓에 실려 발사됐습니다. 목표 궤도 550km에 진입한 아리랑 5호는 이후 남극과 북극에 있는 다른 나라 지상국과도 여러 차례 교신에 성공했습니다.

그동안 발사된 아리랑 위성 세 기가 모두 광학 카메라를 이용한 방식인 것과 달리 아리랑 5호는 레이더를 탑재했습니다. 때문에 흐린 날이나 야간에도 상세한 영상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 : 이상률/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우주시스템연구소장]
지금까지 광학을 통해 얻는 정보와 다른 정보를 얻게 되어 실생활 등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스탠드업]
아리랑5호는 앞으로 약 6개월간 초기 운영을 거친 뒤 5년 동안 하루에 지구를 15바퀴씩 돌면서
홍수나 산불, 지진 같은 국가 재난 상황을 감시할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이영혜입니다.

 

(모바일에서 영상 보기 : http://news.ichannela.com/culture/3/04/20130823/57185337/1)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