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네이버 AI스피커, LG유플러스와 협력한다

2017년 12월 18일 16:30

통신사와 인터넷 기업이 만나 인공지능 (AI) 스마트홈을 꾸린다. 영화 제목을 몰라도 네이버의 AI 스피커에 “슬픈 영화 찾아줘”라고 말만 해 LG유플러스의 IPTV에서 관련 영화를 찾을 수 있고, 음성 명령만으로 집안의 불을 한꺼번에 끌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18일 용산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 홈 서비스인 IPTV와 사물인터넷(IoT)을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 기반 AI 스피커 ‘프렌즈’와 접목한 스마트홈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하기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에서 모델들이 AI 플랫폼 클로바에 IPTV와 가정용 IoT를 접목한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 를 선보이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에서 모델들이 AI 플랫폼 클로바에 IPTV와 가정용 IoT를 접목한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 를 선보이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공개한 'U+우리집AI'는 ▲ 제목을 몰라도 키워드로 찾아주는 U+tv(IPTV) VOD 검색 ▲말 한마디로 켜지고 꺼지는 우리집 IoT ▲말로 찾고 TV 화면에서 확인하는 네이버 검색 ▲어린이를 위한 24시간 원어민 선생님 ▲주문에서 결제까지 말로 다 되는 쇼핑 등이 가능하다.

 

영유아 자녀를 둔 304-40대 부모와 스마트 기기 활용도가 높은 20-30대 미혼 고객 등을 겨냥했다.

 

두 회사가 함께 선보이는 인공지능 스피커 ‘프렌즈+’ 또는 U+tv 리모콘으로 VOD를 편리하게 검색할 수 있다. TV 시청 중 궁금한 점을 물어보면 네이버 검색 결과를 화면에서 보여주며, U+tv 셋톱박스 전원이나 채널 및 음량 조정도 가능하다.

 

LG유플러스 IoT 기기 중 조명, 스위치, 에어컨, 가습기,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등 가정에서 자주 쓰는  제품이 스피커와 연동돼 말 한 마디로 여러 기기가 동시에 작동한다.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와 함께 네이버 인공지능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 엔진도 탑재했다.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번역 기능을 바탕으로 영어 회화 연습도 가능하다. 영어교육기업 YBM과 제휴해 영어노래와 생활영어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쇼핑도 할 수 있다. LG생활건강이나 GS리테일 등 제휴사의 생활필수품이나 식료품의 주문에서 결제까지 모두 말로 가능하다. 다 되는 쇼핑이 가능하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양사 협력으로 LG유플러스는 IPTV와 IoT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고 네이버는 단기간에 사용자를 확대해 플랫폼 경쟁력을 높이는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며 네이버와 협력해 홈 미디어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번 제휴로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의 영역을 한층 확장하게 됐다"며 “인공지능을 활용한 새로운 삶의 편의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U+tv 기존 가입자들도 20일(UHD2 셋톱)과 1월 중순(UHD1 셋톱) 이후 자동으로 업그레이드 된 셋톱박스를 통해 AI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U+우리집AI는 다양한 종류의 홈 IoT 제품 동시 제어도 가능하다. 40여종의 LG유플러스 IoT 기기 중 조명, 스위치, 플러그, 에어컨, 가습기,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등 집안에서 자주 사용되는 제품이 스피커와 연동되어 말 한마디로 여러 개의 기기가 동시에 작동된다.

 LG유플러스는 동시 제어가 가능한 IoT 서비스를 지속 늘리고 향후 출시될 제품들도 AI서비스와 지속적으로 연동시킨다는 계획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