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자체 편집 안 하겠다”...인공지능에 맡겨

2017년 12월 07일 14:35

네이버가 자체 인력에 의한 뉴스 편집을 중단한다. 모바일 뉴스 서비스의 기사 배열을 인공지능과 외부 검증위원회에 맡길 계획이다.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포털뉴스 이대로 좋은가 공개토의에서 유봉석 네이버 전무가 발제를 하고 있다. - 뉴시스 제공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포털뉴스 이대로 좋은가 공개토의에서 유봉석 네이버 전무가 발제를 하고 있다. - 뉴시스 제공

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포털뉴스 이대로 좋은가’ 정책 토론회에서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지식정보 리더는 “현재 모바일 메인 뉴스판에 올라오는 기사 중 자체 기사 배열 비중은 20%”라며 “향후 외부 전문가 편집과 알고리즘만으로 뉴스가 서비스 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의 모바일 메인 뉴스는 ▲언론사별 헤드라인 등을 바탕으로 알고리듬이 기사를 선정하는 ‘AI 헤드라인’ 영역 ▲언론사가 직접 편집한 내용이 해당 언론사를 선택한 이용자에게 노출되는 ‘채널’ 영역 ▲개인 뉴스 소비 패턴을 분석해 맞춤형 뉴스를 제공하는 ‘AiRS 추천’ 영역 ▲이용자가 구독하는 기사를 보여주는 ‘구독’ 영역 등으로 구성된다.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는 채널 영역을 제외하면 사람에 의한 기사 배열은 사라지게 된다. 모바일 뉴스의 각 섹션 내 기사는 모두 알고리즘에 따라 운영된다. 섹션 상단에는 비슷한 주제의 기사를 알고리즘이 분류하는 클러스터링 기술을 적용하고, 하단 부분은 AI 기반 추천 기술인 AiRS를 활용해 개맞춤형 기사를 제공한다.    

 

알고리즘 전면 도입 시기는 외부 의견 수렴과 알고리즘 고도화에 맞춰 조절할 예정이다. 사용자, 시민단체, 학계, 정계, 언론계 등 외부 인사로 구성된 ‘네이버 뉴스 기사배열 공론화 포럼’을 만들어 기사 배열 방향에 대한 외부 의견을 수렴한다. 알고리즘 검증위원회도 구성해 뉴스 및 실시간급상승검색어 알고리즘에 대해 검증을 받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